디지털타임스

 


LS전선, 세계 첫 인공 에너지섬에 해저케이블 공급…2800억원 규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S전선, 세계 첫 인공 에너지섬에 해저케이블 공급…2800억원 규모
'프린세스 엘리자베스섬' 조감도. [LS전선 제공]

LS전선이 세계 첫 인공 에너지섬에 해저케이블을 공급한다.

LS전선은 벨기에 전력회사 엘리아와 약 2800억원 규모의 해저케이블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해저케이블은 엘리아가 벨기에 해안에서 약 45㎞ 떨어진 북해에 건설하는 프린세스 엘리자베스섬에 공급된다. 이 인공섬은 3.5GW급 해상풍력발전단지와 연결해 전력을 저장, 분배, 관리하는 부유식 구조물이다.

2030년 완공되면 본토와 영국, 덴마크 간 에너지 공급을 조절하는 허브 역할을 하게 된다. 섬에는 전력변환소, 에너지 저장 시스템, 전력망 연결 설비 등을 구축하며 해저케이블은 인공섬과 육지 간 전력을 보내는 데 사용된다.

LS전선은 최근 미국 공장 건설, LS마린솔루션의 설비 투자, LS에코에너지의 유럽, 아시아 사업 추진 등 글로벌 해저케이블 사업을 가속화하고 있다.

LS전선 관계자는 "전선업체 중 최초로 인공 에너지섬의 해저케이블 구축 경험을 쌓게 됐다"면서 "향후 덴마크 등이 추진할 대규모 인공섬 사업 수주에 경쟁력을 갖추게 된 셈"이라고 말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