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에어컨·서큘레이터 같이 틀면 냉방속도 26초 빨라져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에어컨을 서큘레이터와 동시에 틀면 냉방속도가 평균 26초 빨라진다는 시험 결과가 나왔다.

한국소비자원은 여름철을 앞두고 삼성전자와 LG전자, 오텍캐리어 등 3개사의 58.5㎡형(18평) 가정용 스탠드에어컨 5개 모델의 냉방성능과 품질, 안전성을 시험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실내 온도를 35도에서 24도로 냉방하는 데 걸리는 속도를 비교한 결과, 에어컨만 사용할 때는 평균 6분50초, 서큘레이터를 동시에 틀면 6분24초로 나타났다. 26초 차이가 난 것이다.

35도에서 24도로 냉방할 때 소비전력량도 에어컨만 가동하면 0.238킬로와트시(kWh)로 에어컨과 서큘레이터를 동시에 틀었을 때 합산 소비전력량(0.235kWh)보다 많았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에어컨 제품에 표시된 냉방 면적보다 넓은 공간을 냉방 할 때 서큘레이터를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에어컨 제습 기능과 공기청정 기능은 각각 일반 제습기, 일반 공기청정기를 대체할 수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에어컨 제습모드와 가정용 제습기의 실내 온·습도와 소비전력량을 5시간 동안 측정해보니, 에어컨 제습모드는 온도를 낮게 유지하며 습기를 제거하는 방식이어서 설정온도에 도달하면 실외기가 작동과 멈춤을 반복했다. 하지만 실내기는 계속 바람을 내보내기 때문에 실내기 냉각판에 맺혀있던 물방울이 실내로 유입돼 습도가 더 낮아지지 않는다.

이에 따라 제습기는 제품이 제거할 수 있는 가장 낮은 습도(30%Rh대·상대습도)까지 낮출 수 있지만, 에어컨 제습모드는 일정 습도(50∼60%Rh) 밑으로 내려가지 않아 빨래 건조 등 제습기 기능을 대체할 수 없다고 소비자원은 설명했다.

고가형 에어컨에 장착된 공기 청정 기능 역시 96㎡형(29평) 공기청정기 수준의 미세먼지 제거 성능을 나타냈으나 공기청정기에 장착되는 유해가스 제거·탈취 필터가 없어 톨루엔 등 유해가스 제거가 안 돼 공기청정기를 대체할 수 없었다.

소비자원은 소비자가 에어컨 공기 청정 기능에 대해 오인할 수 있다며 삼성전자와 LG전자에 '유해가스 제거 기능이 없다'는 내용을 표시하라고 권고했다. 두 기업은 다음 달 중으로 홈페이지 에어컨 제품 정보에 반영하겠다고 답했다.

또 소비자원 실험 결과, 에어컨 냉방모드와 제습모드의 실내 온·습도 평균 및 소비전력량은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에어컨을 '24도 냉방'으로 5시간 틀었을 때 실내 평균 온도는 22.9도, 습도는 65%Rh로 각각 조사됐다. '24도 제습'으로 5시간 가동한 경우 실내 평균 온도는 23.1도, 습도는 59%Rh로 각각 나와 양쪽이 비슷했다.

소비자원 5개 모델별 성능시험에서는 가장 고가제품인 LG전자 FQ18EN9BE1(369만원) 모델이 냉방속도(6분24초)와 설정온도 대비 편차(-0.4도)가 작고, 보유기능이 가장 다양한 제품으로 꼽혔다.

냉방속도만 보면, 삼성전자 AF18DX936WFT(353만원) 모델이 6분14초로 가장 빨랐다. 설정 온도 대비 편차가(-0.4도)도 작고 가격이 가장 저렴한 제품으로는 오텍캐리어의 EASC-0182RAAMD(209만원) 모델이 뽑혔다. 소음이 43데시벨(dB)로 가장 작고 가격이 저렴한 제품은 LG전자 FQ18EV3EA1(228만원) 모델이었다.

소비자원은 "에어컨은 고가 제품으로 장기간 사용하는 만큼 구매 전에 절전모드와 자동 팬건조, 앱 연동 등 자신이 필요로 하는 기능을 구비했는지 꼼꼼히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에어컨·서큘레이터 같이 틀면 냉방속도 26초 빨라져요
에어컨 단독 및 서큘레이터 동시 사용 시 냉방속도·소비전력량 비교 결과. 한국소비자원 제공

에어컨·서큘레이터 같이 틀면 냉방속도 26초 빨라져요
소음 시험평가 결과. 한국소비자원 제공

에어컨·서큘레이터 같이 틀면 냉방속도 26초 빨라져요
설정온도 대비 편차 시험평가 결과. 한국소비자원 제공

에어컨·서큘레이터 같이 틀면 냉방속도 26초 빨라져요
냉방속도 시험평가 결과. 한국소비자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