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리밸런싱` 속도 내는 최태원…SK 오너家 역할론 주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그룹이 SK이노베이션과 SK E&S 합병을 추진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최태원 회장 일가를 중심으로 한 '리밸런싱' 전략이 그룹 지배구조에도 어떤 영향을 미칠 지 관심이 집중된다. SK그룹은 수백개가 넘는 계열사의 역량을 효율적으로 집결시키고, 반도체·통신-에너지-바이오를 핵심 축으로 하는 조직 최적화 작업을 통해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20일 재계에 따르면 SK그룹은 오는 28~29일 경기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리는 경영전략회의에서 SK이노베이션과 SK E&S의 합병 계획을 포함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할 계획일 것으로 알려졌다.

SK이노베이션은 이날 조회공시 답변에서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합병 등 다양한 전략적 방안을 검토 중이나, 현재까지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 없다"고 답했다. 재계에서는 이날 회의에 최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SK이노베이션 수석부회장, 최창원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등 주요 계열사 CEO를 포함한 경영진이 참석할 예정인 만큼, 사업재편의 큰 그림이 구체화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최창원 의장은 지난 4월 SK수펙스추구협의회에서 "환경변화를 미리 읽고 계획을 정비하는 것은 당연한 일인데 미리 잘 대비한 사업도 있지만 그렇지 못한 영역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더 큰 도약을 위해 기민하게 전열을 재정비하자"고 말한 바 있다.

이미 일부 계열사들은 사업재편이 진행 중이다. 중간 지주사 격인 SK네트웍스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SK렌터카 지분 100%를 사모펀드 어피니티에쿼티파트너스에 8200억원에 양도하기로 결정했다. SK네트웍스는 매각 자금을 인공지능(AI) 사업 모델로 전환하는데 집중적으로 투자해 2026년부터 비약적인 성과를 낸다는 전략을 제시했다.

재계에서는 SK그룹이 배터리 분리막 제조업체인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를 매각해 투자자금을 확보하거나, SK온을 SK엔무브 등 다른 계열사와 합병해 상장을 추진하는 방안 등이 나오고 있다. 2021년에는 SK지오센트릭 매각설이 떠돌기도 했다.

SK그룹은 이번 리밸런싱 작업으로 산재해 있는 계열사의 역량을 집결해 조직 효율성을 높인다는 복안이다. SK그룹은 2019년 SKIET, 2021년 SK온·SK어스온 등이 SK이노베이션에서 잇따라 물적분할하는 등 경쟁사에 비해 계열사 수가 과도하게 많다는 평이 나온다.

공정거래위원회의 2024년 공시대상기업집단 조사 결과 SK그룹의 계열사 수는 219개로 삼성(63개), 현대차(70개), LG(60개)를 크게 웃돈다. 작년말 사업보고서 기준 SK그룹의 지배구조 정점에 있는 SK㈜의 계열사 수는 859개(상장 21개, 비상장 838개)에 이른다.

이달 초에는 최태원 회장의 친동생인 최재원 수석부회장을 SK온의 모회사인 SK이노베이션 수석부회장으로 선임하기도 했다. SK그룹 북미사업을 총괄한 유정준 미주대외협력총괄 부회장이 SK온의 신임 부회장으로 자리를 옮겨 배터리 수주 확대를 노리고 있다.

재계에서는 SK그룹이 이번 리밸런싱 작업을 통해 크게 반도체·통신-에너지-바이오 등으로 사업군을 재정비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앞서 SK그룹은 작년말 인사에서 그룹 2인자격인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자리를 최 회장의 사촌동생인 최창원 의장에게 맡겼고, 이달 초에는 SK이노베이션 수석부회장에 최 회장의 동생인 최재원 전 SK온 수석부회장을 선임하는 등 오너 일가가 경영 전면에 나섰다.

재계에서는 이들을 중심으로 한 사업 재편 시나리오 가능성이 나온다.

최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그린에너지, AI·디지털, 바이오 등 인류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들을 영위하고 있다"며 "모두가 해현경장(解弦更張)의 자세로 우리의 경영시스템을 점검하고 다듬어 나가는 시간이 되자"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리밸런싱` 속도 내는 최태원…SK 오너家 역할론 주목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작년 12월 미국 워싱턴 D.C. 인근에서 열린 2023 트랜스 퍼시픽 다이얼로그(TPD)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SK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