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국사회투자-LG전자·화학, ‘LG소셜펠로우 14기’ 개시…“기후테크 기업 지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사회투자는 LG전자, LG화학, 피피엘과 '2024 LG소셜펠로우 14기' 사업에 참여할 기업 8개사를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LG 소셜펠로우' 사업은 기후·환경 분야 임팩트 스타트업의 성장·지속가능성을 높이는 기후테크 분야 스타트업 육성의 대표적인 사업이다. LG전자와 LG화학은 지난 14년 동안 LG 소셜펠로우 사업을 통해 국내 유망 기후테크 스타트업(사회적경제조직 등 포함)을 지원해왔다. 한국사회투자는 이번 사업의 액셀러레이팅 운영기관으로 선정됐다.

LG 소셜펠로우 기업은 전문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금융지원, LG그룹사 협업기회, 투자 연계 등 전방위적인 지원을 받는다. LG전자와 LG화학은 'LG 소셜펠로우' 기업에게 지난 14년 동안 총 115억1200만원(278건)을 지원해왔다. 넷스파(폐어망 전처리 기술로 재생나일론 원료생산), 코스모스랩(비발화성 수계배터리 개발), 리필리(친환경 종이팩 용기 개발)가 대표적인 기업이다.

올해 14기에 선정된 기업은 땡스카본, 로웨인, 비욘드캡쳐, 아크론에코, 엠에프엠, 이퀄테이블, 인베랩, 포네이처스 등 8곳이다. 이들에게는 총 2억4000만원의 금융지원과 스케일업에 필요한 컨설팅·멘토링 등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이 제공될 예정이다.

LG소셜캠퍼스 박재환 운영위원장(중앙대 경영학부 교수)은 "LG소셜캠퍼스를 운영하는 피피엘, 액셀러레이터사 한국사회투자와 LG소셜펠로우 14기로서 지구(Planet), 사람(People), 이윤(Profit)을 의미하는 '트리플 바텀라인'을 모두 달성하길 바란다"며 "LG전자, LG화학과의 협업지점도 모색해 다양한 집합적 임팩트가 창출되길 응원한다"고 전했다.


LG전자·화학 관계자는 "본 사업은 지난 14년 동안 높은 잠재성을 보유한 기후·환경 분야 스타트업이 스케일업에 성공할 수 있도록 마중물 역할을 해왔다"면서 "앞으로 오픈이노베이션과 사업화를 연계할 수 있는 기회 확대를 만들어 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순열 한국사회투자 대표는 "LG소셜펠로우는 LG전자·화학의 ESG경영과 사회공헌을 실현하는 대표적인 사업"이라며 "양사의 ESG경영을 제고하고, 기술기반의 기후테크 스타트업이 시장에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스케일업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한국사회투자-LG전자·화학, ‘LG소셜펠로우 14기’ 개시…“기후테크 기업 지원”
지난 14일 열린 LG소셜펠로우 14기 킥오프 및 오리엔테이션 현장. 한국사회투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