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K-웹툰, 6개국 월드투어 떠난다...21일 필리핀서 소비자 만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 비서가 왜 그럴까, 옷소매 붉은 끝동 중심 전시 구성
9월 베트남·인도네시아·벨기에, 10월 이탈리아, 11월 싱가포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동남아시아와 유럽 등 6개국에서 '한국 만화·웹툰 전시'(K-Comics World Tour)를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21일 필리핀을 시작으로 9월 베트남·인도네시아·벨기에, 10월 이탈리아, 11월 싱가포르에서 열린다. 각 국가 재외 한국문화원과 공동으로 진행한다.

필리핀에서는 '김 비서가 왜 그럴까'와 '옷소매 붉은 끝동'을 중심으로 전시를 구성한다. 로맨틱 코미디와 드라마 장르를 선호한다는 것을 고려했다. 김 비서가 왜 그럴까'는 필리핀에서 올해 3월 드라마로 리메이크돼 온라인동영상서비스 플랫폼 '뷰'에서 3주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전시장에는 웹툰 속 공간인 부회장실이나 비서실을 실제 모습으로 재현한다.

'옷 소매 붉은 끝동'의 작화를 담당한 조혜승 작가는 직접 행사장을 찾아 이야기 콘서트와 현지인 대상 만화 그리기 워크숍을 진행한다. 전시는 마닐라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 8월 10일까지 열린다.


문체부는 다른 5개국에서도 현지 인기 웹툰 작품을 선정하고 이를 활용한 전시·체험 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각국 재외 한국문화원에서는 현지인 대상 웹툰 공모전, 현지 작가와 한국 작가 간 '이야기 콘서트', 현지 및 한국 만화업체 간 사업 교류회, 지망생 대상 웹툰 워크숍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한다.
동남아시아 지역은 만화·웹툰 시장 규모가 다른 지역에 비해 크지 않으나 한류에 대한 관심이 높아 향후 한국 만화·웹툰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되는 지역이다. 유럽은 기존의 일본 망가 소비층이 웹툰도 소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문체부는 이번 전시를 통해 웹툰 관심층과 소비층을 확대하고 일본의 카카오픽코마, 미국의 웹툰엔터테인먼트와 같이 한국 웹툰 기업의 해외 진출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김영욱기자 wook95@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