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英 기차역서 AI 카메라로 승객 정보 수집 논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5~7대 카메라로 연령, 성별, 기분, 감정 등 수집
영국 주요 기차역에서 인공지능(AI) 카메라 시스템으로 승격 연령이나 성별, 감정이나 기분 등 정보를 수집했던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1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타임스와 데일리메일 보도에 따르면 영국 철도 공기업 '네트워크 레일'은 2022년부터 2022년부터 런던 워털루·유스턴역, 맨체스터 피카딜리역, 리즈역, 글래스고역, 레딩역 등지에서 AI 카메라 시스템을 시범 운영하고 있었다.

이들 역은 무단침입이나 과밀, 철도 등 안전 문제 개선, 고객 서비스 향상, 광고 수입 증대 목적으로 개찰구에 5~7대 카메라를 설치하고 촬영한 이미지를 아마존 인식 소프트웨어로 전송했는데, 운영 초기 촬영한 이미지로부터 승객 연령대, 성별, 기분, 감정 등을 분석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실은 시민단체 빅브러더워치(BBW)의 정보 공개 청구로 알려졌다. 이 단체는 이와 관련한 보고서를 내고 정보보호 당국인 정보위원회(ICO)에 이 사안을 조사해달라고 요청했다.

시스템을 구축한 협력업체 퍼플 트랜스폼 그레고리 버틀러 대표는 "감정과 인구학적 분석 부분은 얼마 지속하지 못했다"며 "승객에게 안전한 경험을 제공하려는 애초 목적과 부합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네트워크 레일은 해당 시스템과 관련된 구체적인 정보를 공개하고 있지 않다. "2022년부터 다수 역에서 분석 능력이 있는 카메라 시스템을 시범 운영할 것"이라는 명시된 웹사이트 내 사생활보호 공지가 유일하다.

기차역의 AI 카메라 시스템은 범죄 예방이 가능하다는 순기능이 있다. 자전거 절도가 기승을 부렸던 레딩역에서는 2022년 11월 카메라 시스템 설치 이후 1년 만에 절도 건수가 72% 급감했다.

다만, 시민단체나 인권 전문가 등은 철도 회사가 승객 동의 없이 인구학적 특성과 감정 정보를 수집한 데 인권 침해 소지가 있다고 지적한다. 제이크 허트퍼트 빅브러더워치 연구조사 총괄은 "투명성 부족과 AI를 사용한 감시의 일상화라는 측면에서 우려된다"며 "AI 감시는 오남용시 사생활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고 말했다.ㄷ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