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CJ바이오사이언스 "AI 활용해 3년 내 기술수출 3건 달성하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CJ바이오사이언스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오는 2026년까지 기술 수출 3건을 달성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비소세포폐암 면역항암제 신약 개발을 가속화하고, 퇴행성 뇌 질환과 염증성 질환 치료제 후보물질을 발굴해 수출하겠다는 계획이다. CJ제일제당에 따르면 CJ바이오사이언스는 최근 열린 '2024 뉴 비전 선포식'에서 AI 기반 마이크로바이옴 과학을 활용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비전을 발표했다.

회사는 이 자리에서 신약 개발 계획을 구체적으로 밝혔다. 현재 비소세포폐암 면역항암제로 개발 중인 신약 후보 물질(CJRB-101)의 임상 시험 속도를 높이고, 퇴행성 뇌 질환과 염증성 질환 치료제 후속 후보물질을 발굴하겠다는 것이다. CJRB-101은 국내 1·2상 임상 중이며, 올해 3분기 미국 임상에 들어갈 예정이다.


회사는 또 마이크로바이옴 빅데이터를 활용해 신약후보를 발굴하는 '이지엠(Ez-Mx®) 플랫폼'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AI 전문가를 영입하고 글로벌 전문가 네트워크를 확대해 AI 역량을 강화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회사는 새로운 미션으로 '온리원 치료제'를 제시했다. 이는 생애 전 주기에 걸쳐 건강을 관리하는 치료제를 개발하겠다는 뜻이다.
천종식 CJ바이오사이언스 대표는 "마이크로바이옴 빅데이터와 AI 역량을 오랜 기간 축적해 왔다"며 "디지털에서 인공지능으로의 전환을 통해 회사의 성장을 가속하겠다"고 말했다. CJ 바이오사이언스 관계자는 "회사의 미생물 기술과 AI 플랫폼 역량이 CJ그룹 건강 사업의 한 축이 될 것"이라며 "올해 안에 식품과 건강기능식품 사업을 구체화해 CJ제일제당과의 시너지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CJ바이오사이언스 "AI 활용해 3년 내 기술수출 3건 달성하겠다"
천종식 CJ바이오사이언스 대표가 신규 비전과 미션을 발표하고 있다. CJ바이오사이언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