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GC녹십자, 혁신형 제약기업 재인증…5회연속 지위 유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GC녹십자는 지난 18일 보건복지부가 주관한 2024년도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 연장에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GC녹십자는 지난 2012년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최초 인증된 이후 5회 연속으로 재인증을 받았다. 2026년까지 3년간 혁신형 제약기업의 지위를 유지하게 된다.

복지부는 2012년부터 연구개발 투자 비중이 일정 수준 이상이고, 신약 연구개발 실적과 해외 진출 역량이 우수한 기업들을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인증해 세제 혜택 등을 제공하고 있다.


신규인증 심사는 2년마다, 인증연장 심사는 3년마다 진행된다. 선정될 경우 3년간 인증 지위를 유지하게 된다. GC녹십자는 지난해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투자 비중을 12.5%로 1485억원까지 늘렸다. 혈액제제 미국 진출, 프리미엄 백신 개발과 희귀 난치성 질환 영역의 혁신신약 개발에 성과를 내며 글로벌 제약기업으로서의 면모를 다져왔다.
이 회사의 혈액제제 제품 '알리글로'는 지난해 12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품목허가를 획득해 국내 최초로 세계 최대 규모인 미국 혈액제제 시장 진출에 성공했다. 올해 하반기 미국 내 자회사 GC바이오파마USA를 통해 약 13조원 규모의 미국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GC녹십자, 혁신형 제약기업 재인증…5회연속 지위 유지
GC녹십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