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유호스트, 인천부평·주안 산업단지 스마트에너지플랫폼 구축사업 주관기업 선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유호스트, 인천부평·주안 산업단지 스마트에너지플랫폼 구축사업 주관기업 선정
유호스트가 한국산업단지공단에서 발주한 인천부평·주안 산업단지 스마트에너지플랫폼 구축사업의 주관기업으로 협약 체결을 완료했다.

'스마트에너지플랫폼 구축사업'은 산업단지 내 입주기업을 대상으로 공장에너지관리시스템(FEMS), 산업단지에너지관리시스템(CEMS)구축을 지원하며 에너지 효율 향상 및 저탄소 산업단지를 구현을 목표로 주관기업인 유호스트는 인천부평·주안 산업단지공단과 협약을 체결, 2026년까지 3년간, 국비 총 70억 원으로 70곳의 공장에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유호스트는 인천남동, 경북구미, 충남천안, 전남대불 국가산업단지에 스마트에너지플랫폼을 성공적으로 구축 및 수행 중에 있으며 기존 산업단지에서 적용한 디지털 기반 에너지 효율화 솔루션을 기반으로 디지털트윈 및 AI 기술을 융합한 에너지 효율화, 고효율 설비 구축, 제어시스템 구축을 통해 에너지 절감을 실현할 예정이다. 또한 공장에너지관리시스템(FEMS) 구축 및 산단에너지관리시스템(CEMS) 개발을 통한 지역산단 통합관리플랫폼을 구축하여 산단 내 입주기업의 지속적인 성과 모니터링과 피드백을 운영할 계획이다.


유호스트의 송관성 상무는 "인천부평·주안 산업단지 내 다양한 기업들이 에너지 비용을 절감하고, 환경 친화적인 운영을 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며 "이를 통해 산업단지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속 가능한 발전을 이루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소연기자 dtyso@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