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벤츠 타고 손 흔든 김정은·푸틴…"제재 비웃는 평양 퍼레이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벤츠 타고 손 흔든 김정은·푸틴…"제재 비웃는 평양 퍼레이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푸틴 대통령 공식 환영식에서 메르세데스-벤츠 차량을 타고 이동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북한 국빈 방문 공식 환영식에서 북러 정상이 독일 메르세데스-벤츠 차량을 타고 이동하며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를 무력화시켰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 제재는 사치품에 해당하는 고가 차량은 물론 모든 운송수단의 직간접적인 대북 공급·판매·이전을 금지하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과 러시아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이날 정오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서 메르세데스-벤츠(이하 벤츠) 차량를 타고 이동했다.

두 정상은 차량 지붕을 열고 나란히 선 채로 광장을 돌며 평양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기도 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최근 수년간 제재 대상인 고급 수입 차량을 들여와 여러 공식 석상에 버젓이 타고 다니는 등 제재 감시망을 회피하고 있음을 드러냈다.

BBC는 환영식에 제재 대상인 벤츠 차량이 등장했다면서, 수입 경로와 관련해 미국의 비영리 연구단체인 선진국방연구센터(C4ADS)가 2019년 발표한 추적 보고서 내용을 함께 전했다.

C4ADS는 당시 보고서에서 방탄 전용차로 보이는 메르세데스 마이바흐 S600 2대가 4개월 동안 네덜란드, 중국, 일본, 한국, 러시아 등 5개국을 거쳐 평양에 도착한 것으로 추정했다.

벤츠 측은 이날 환영식에 나타난 자사 차량과 관련해 북한 측과 거래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벤츠는 BBC에 보낸 성명에서 "대표부는 물론 다른 어떤 시설을 통해서도 북한과는 전혀 거래하지 않으며 북한 시장에 진출해 있지도 않다"고 말했다.

벤츠는 또 "국제사회의 모든 대북 제재를 준수하고 있다"며 "제삼자에 의한 차량 판매, 특히 중고 차량의 판매는 우리가 통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