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홍준표가 `아이디어` 냈다…110억 들여 만든다는 `프러포즈 명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홍준표가 `아이디어` 냈다…110억 들여 만든다는 `프러포즈 명소`
'신천 프러포즈' 조감도.<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시민의 대표 여가공간인 신천에 전국적 관심을 모을 수상 프러포즈 공간을 조성하는 계획을 확정하고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홍준표 시장의 아이디어로 시작된 사업이다.

대구시는 총사업비 110억원을 투입, 연내에 설계를 마무리하고 2026년 초까지 대백프라자 앞 신천에 수상공원 '신천 프러포즈'를 조성키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직경 45m의 원형 데크형식으로 약속의 상징인 반지를 형상화한 원형 구조로 추진된다. 침수 피해를 막기 위해 계획홍수위보다 높게 조성하고 가족 나들이에 필요한 먹거리, 볼거리, 즐길 거리가 있는 명소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복층으로 짓는 수상공원은 프러포즈 라운지, 이벤트 부스, 다목적 광장으로 구성한다.

특히 복층 중 상부 공간에 들어서는 프러포즈 라운지는 연인들이 바닥 조명 위를 걸으며 수변경관을 조망하고 사랑을 속삭이는 러브로드, 둘만의 프러포즈를 위한 프러포즈룸, 사랑을 약속하며 자물쇠를 걸 수 있는 프라미스존 등으로 꾸며진다.


하부 공간에는 프러포즈 이벤트에 필요한 꽃과 자물쇠를 판매하는 시설이 들어서고, 중심부에 들어서는 다목적 광장에는 포토존, 멀티존, 플레이존 등이 조성된다.
시는 신천과 도로에서 수상공원으로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둔치 좌·우안 및 대봉교 보행로에서 연결되는 총 4개소의 진출입로를 설치할 예정이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특색있는 프러포즈 프로그램을 운영해 전국 선남선녀들의 프러포즈 명소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