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국종, 첫 쓴소리 "의료계 벌집 터져…의대생 늘린다고 소아과 하겠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국종, 첫 쓴소리 "의료계 벌집 터져…의대생 늘린다고 소아과 하겠나"
이국종 신임 국군대전병원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이국종 대전국군병원장이 정부의 의료 정책에 대해 "의료계는 벌집이 터졌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병원장이 의대 정원 확대에 대한 입장을 공식 석상에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뉴스1에 따르면 이 병원장은 지난 19일 대전 국립중앙과학관에서 열린 명강연 콘서트에 참석해 "현재 의료계는 벌집이 터졌고 전문의는 더 이상 배출되지 않아 없어질 것"이라며 "필수의료과가 망한다'는 말은 내가 의대생이던 30~40년 전부터 나왔다. 이는 정부 정책의 실패"라고 밝혔다.

그는 "해외에서 한국 같은 '응급실 뺑뺑이'는 상상도 할 수 없다. 미국은 환자가 병원에 도착하기도 전에 의사와 간호사가 대기한다"라며 "일본이 1800번의 닥터헬기를 띄운다면 한국은 미군헬기까지 동원해도 출동 횟수가 300번이 안 된다. 이런 게 필수의료이고, 이런 시스템부터 다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병원장은 의대 교육 시스템이 "강의식이 아니라 선후배 간 일대일 도제식으로 교육하기 때문에 함부로 많은 수를 양성할 수 없다"라고 강조하며 "30년 전과 비교해 소아과 전문의는 3배가 늘었고 신생아는 4분의 1수준으로 줄었지만 정작 부모들은 병원이 없어 '오픈런'을 한다. 의대생을 늘린다고 해서 소아과를 하겠나"라고 반문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