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 서부권 대표 비즈니스벨트 개발 수혜…이달 분양 `오브코스 구로` 주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 서부권 대표 비즈니스벨트 개발 수혜…이달 분양 `오브코스 구로` 주목
'오브코스 구로' 광역조감도.<포스코이앤씨 제공>

서울의 개발축이 서남권으로 이동하고 있다. 1960년대 이후 서남권은 구로 · 영등포 · 금천 등을 중심으로 서울의 대표적인 공업지역으로 성장해왔다. 하지만 1990년대 들어 국내 산업 구조가 변화하고, 제조업의 탈서울 현상이 가속화되면서, 서울의 낙후 지역 중 하나로 여겨져 왔다.

그럼에도 여태껏 개발이 쉽게 이뤄지지 못했는데, 이는 이들 지역 일부가 준공업지역으로 지정돼 있었기 때문이다. 준공업지역은 도시 내 공업지역으로, 공업용 외 다른 용도의 건축물은 규제를 받는다. 그러나 산업구조상, 이들 지역이 제조업 위주로 회귀할 가능성이 희박한데다, 지식·IT 산업 위주의 기업들이 대거 입주하면서 최근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이들 지역에서 준공업지역을 해제해달라는 요구가 늘어나자, 서울시는 지난 2월 '서남권 대개조 구상'을 발표한 바 있다. 해당 발표에는 구로, 영등포, 금천, 강서, 양천, 관악, 동작 등 7개 자치구가 포함됐다. 서울시는 서남권 내 준공업지역을 해제하거나, 다양한 산업구조 및 도시 공간 수요에 적합한 융복합 공간으로 전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역별 대개조 계획의 첫번째로 서남권이 선정되었는데, 이는 높은 잠재력을 갖춘 것이 큰 요인이었다는 시각이다.

특히 서울 서부권의 대표 비즈니스벨트 중 하나로 꼽히는 구로구로 개발의 초점이 맞춰진 모양새다. 구로기계공구상가, 구로중앙유통단지는 도심물류와 미래형 업무기능이 융합된 핵심 산업 거점으로 탈바꿈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맞춤형 사전기획과 인센티브 지원 등을 통해 민간 중심의 개발로 유도한다고 밝혔다.

또한, 구일역 인근 CJ공장부지를 공동주택·판매시설·업무시설·전시관 등으로 탈바꿈하는 복합개발이 추진 중이다. 아울러 구로 차량기지 이전사업도 논의 중인데, 현 구로 차량기지를 다른 곳으로 이전하고 해당 부지에 주거시설 및 컨벤션·지식산업센터 등을 건립하는 사업이다.

부동산 전문가는 "그간 서울 서남권 일대는 공업지역이라는 인식이 강했지만 이제 서울시의 발표를 비롯, 여러 개발이 속속 진행되고 있다" 며 "그 중에서도 구로구는 기업들의 니즈에 맞춰, 여러 기능을 갖춘 지역으로 변신 중이어서 눈여겨볼 만하다"라고 전했다.

이러한 가운데 서남권 개발축으로 떠오른 구로구에서 포스코이앤씨가 비즈니스 플랫폼 '오브코스 구로'를 이달 선보일 예정이다.

'오브코스 구로'는 1호선 구일역 역세권에 위치해 개발 수혜를 직접적으로 누리게 된다. CJ공장부지 복합개발, 차량기지 이전 사업, 구로기계공구상가, 구로중앙유통단지 개발이 모두 이 일대에서 추진되는 만큼 해당 사업들이 완성되면 기존 형성된 업무지구와 상호 연계를 통해 매머드급 산업클러스터를 구축할 것으로 보인다. 단지 인근 안양천 건너편인 고척동에는 고척 공구상가 재건축, 고척 4구역 재개발 사업 등도 추진 중이다.

'오브코스 구로'는 기존 교통 인프라에 더해 향후 GTX-B 노선의 수혜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구일역이 도보 4분 거리로 용산, 시청, 종로, 동대문 등 서울 주요 지역까지 환승 없이 한 번에 도달 가능하다. 구로역 이용 시 천안, 수원, 의정부 등 각지로도 쉽게 오갈 수 있다. 구일역 두 정거장 거리의 신도림역에서는 지하철 2호선과 환승 가능하고 인천 송도와 남양주 마석을 잇는 GTX-B 노선 정차도 예정돼 있다. 또한, 8차선 경인로가 인접해 지역 내 이동이 용이한 것은 물론, 남부순환로, 서부간선도로 등 주요 간선도로 이용도 편리하다.

입지적 가치 못잖은 상품성도 갖췄다. 서울 내에서도 희소한 드라이브 인 시스템을 도입해 운송 시간을 크게 줄이고 물류 이동의 편의성을 높였다. 3.8∼6m의 높은 층고를 적용해 업무공간의 쾌적성을 갖춘 것도 특징이다. 6층에는 테라스 특화 상품을 선보이는 것은 물론, 지하 4층부터 지상 5층까지는 법정 주차대수 대비 187%의 넉넉한 주차공간도 확보했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