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목욕탕 통째 빌려 집단 성관계·마약한 남녀 청소년들…발칵 뒤집힌 북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목욕탕 통째 빌려 집단 성관계·마약한 남녀 청소년들…발칵 뒤집힌 북한
북한의 한 목욕탕.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 함경남도 함흥시의 한 고급중학교(고등학교) 학생 6명이 목욕탕에서 집단 성관계를 갖고 마약류의 한 종류인 필로폰을 흡입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18일 데일리NK 보도에 따르면 이 매체는 함경남도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 2일 함흥시의 한 고급중학교 남학생 3명과 여학생 3명이 함께 목욕탕에 들어가 성관계를 가진 사건이 알려졌다고 전했다.

목욕탕은 남녀 혼용탕이 아니었다. 학생들은 목욕탕 관리자에게 정식 이용 가격 외 추가 비용 70달러(북한 돈 87만5000원)를 지불해 오후 3시부터 오후 5시까지 목욕탕을 통째로 빌려 쓴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에서 목욕탕 이용 가격은 1인당 북한 돈 1만 5000원인데 70달러면 거의 60명의 손님을 받은 수준이다.

관리자는 최근 목욕탕 손님이 줄자 이런 제안을 받아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은 6명의 학생 중 1명이 친구에게 해당 사실을 알리면서 소문을 타고 빠르게 퍼졌다. 한 주민이 이를 함흥시 안전부에 신고하면서 수면 위로 드러났다. 안전부는 지난 8일 목욕탕을 급습해 장부 검사 등 검열에 나섰으며 목욕탕 관리자는 현재 안전부 대기실에 구류된 상태에서 조사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목욕탕 책임자는 안전부의 검열을 예상하지 못하고 장부에 학생들이 들어간 시간대를 아예 사람 없이 비워둔 것으로 적어 놨다"면서 "빠져나갈 수도 없고 소문도 너무 퍼져 돈으로 해결할 수 없는 상황이라 법적 처벌을 피할 수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학생들도 안전부의 조사를 받았는데, 그 과정에서 이들이 목욕탕 안에서 필로폰을 흡입하고 짝을 바꿔가면서 성관계한 사실도 밝혀졌다. 이 학생들에 대해서는 이달 중 공개폭로 모임이 예정됐으며, 어떤 처벌이 내려질지는 아직 정확히 결정되지 않았다.

현재 학부모들은 자녀를 제대로 교양(교육), 단속하지 못했다는 죄책감과 부끄러움에 차마 얼굴을 들고 다니지 못할 정도라고 한다. 아울러 이들의 담임 교사는 매일 교육부에 불려 다니며 곤혹을 치르는 것으로 알려졌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