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북·러 `동맹관계로 격상` 선언… 美 블링컨 "거래 차단 힘쓸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북한과 러시아가 19일 평양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양국관계를 동맹관계로 격상한다고 전격 선언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정상회담 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함께 공동 언론발표를 하면서 "우리 두 나라 사이 관계는 동맹 관계라는 새로운 높은 수준에 올라섰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지역과 세계 평화와 안전환경을 굳게 수호하면서 강력한 국가를 건설하려는 두 나라 지도부의 원대한 구상과 인민들의 세기적 염원을 실현시킬 수 있는 법적 기틀이 마련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난해 9월 러시아 보스토치니 우주발사장에서 진행된 푸틴 동지와의 상봉에서 새 국가 간 조약문제를 토의한 후 불과 9개월만에 변화된 국제정세와 새 시대의 조로(북러)관계의 전략적 성격에 걸맞는 위대한 국가간 조약을 체결하게 된 것을 대단히 만족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북러는 이날 기존의 양국관계를 규정하는 조약을 대체하는 '포괄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조약'을 체결했으며, 새 조약에는 양국관계를 동맹으로 격상한다는 내용이 담겻을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두 나라 관계는 정치와 경제, 문화, 군사 등 여러 방면에서 호상협력 확대로서 두 나라의 진보와 인민의 복리 증진을 위한 보다 훌륭한 전망적 궤도에 올라서게 됐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우크라이나 정책을 포함해 러시아 정책에 대한 (북한의) 일관되고 확고한 지지에 감사한다"며 "러시아는 수십년간 미국과 그 위성국의 패권적, 제국주의 정책에 맞서 싸우고 있다. 러북 양국 간 소통은 평등과 상호 이익에 관한 존중을 기반으로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작년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 결과로 양국 관계 구축에 있어 의미 있는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하고 차기 정상회담을 모스크바에서 열자고 초청 의사를 밝혔다.

푸틴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한 것은 2000년 이후 24년 만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새벽 2시쯤 평양에 도착한 푸틴 대통령을 공항에서 수행없이 영접하는 등 성의를 표했다. 푸틴 대통령은 방북을 계기로 반미연대를 강화하는 한편, 우크라이나 전쟁에 쓸 무기 지원의 대가로 북한에 우주·위성 프로그램 개발 지원 등 다양한 '선물'을 제공한 것으로 추측된다.

한미일 등 국제사회는 러북 밀착으로 무기 거래가 이뤄질 가능성이 높아지자 한껏 경계심을 드러냈다. 미 백악관의 카린 장 피에르 대변인은 18일(현지시간) "어떤 나라도 푸틴의 침략 전쟁을 돕는 플랫폼을 제공해서는 안 된다고 본다"고 지적했고,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도 같은 날 수도 워싱턴DC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란과 북한이 (러시아에) 제공하는 지원을 차단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나라는 전날인 18일 열린 한중 외교안보대화에서 푸틴 대통령의 방북에 깊은 우려를 표명하고 중국에 건설적 역할을 요청했다. 중국 측은 "러-북 간 교류가 역내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했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북·러 `동맹관계로 격상` 선언…  美 블링컨 "거래 차단 힘쓸 것"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새벽 북한 평양에 도착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영접을 받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