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피싱 피해 막은 신한카드 FD팀 직원, 경찰 감사장 받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FDS 통해 의심 거래 포착해
피싱 피해 막은 신한카드 FD팀 직원, 경찰 감사장 받아
이교진(맨 왼쪽) 성북경찰서 범죄예방대응과 과장과 고객의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에 기여한 신한카드 FD팀 김 차장(가운데) 등이 19일 서울 중구 신한카드 본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카드 제공>

신한카드는 고객의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에 기여한 이상거래방지시스템(FD)팀 직원들이 성북경찰서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신한카드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오전 10시쯤 발생한 카드론 1500만원 거래가 신한카드 이상거래방지시스템(Fraud Detection System, 이하 FDS)에 '피싱 의심 거래'로 주의 알림이 떴다. 신한카드 FD팀인 김 차장은 이후 해당 거래와 관련해 피싱으로 의심되는 여러 정황을 포착했다.

실제로 고객 본인이 직접 대출을 신청한 것인지 확인하기 위해 전화를 시도했다. 고객은 본인의 필요에 의해 대출을 신청한 것이라 완강하게 주장했으나, 김 차장은 오랜 경험을 통해 '검찰 사칭에 의한 피싱'임을 확신하며 휴대폰에 악성 애플리케이션(앱)이 설치돼 있을 것으로 의심했다.

휴대폰에 악성 앱이 설치되면 고객의 휴대폰 발신번호 조작이 가능해 금융 및 공공기관으로 전화를 걸어도 보이스피싱범이 전화를 가로채는 경우가 많다. 통화 목록 및 문자 내용 등 정보가 유출돼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높다. 이에 김 차장은 고객과의 전화가 끊기지 않도록 차분하게 통화를 이어 나가면서 신속히 거주지 112에 신고해 경찰 출동을 요청했다.

경찰 출동 결과, 고객은 검사를 사칭하는 보이스피싱범이 보낸 공소장까지 보유한 상태로 확인됐다. 김 차장이 고객에게 보이스피싱을 인지시켜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특히 신한카드에 발생한 카드론(1500만원) 외에도 다른 금융사에서 발생한 금융 거래 2000만원까지 지급정지를 요청함으로써 고객의 모든 자산을 보호할 수 있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고객의 금융사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관련 시스템 개선 및 스타트업과의 협업 등 적극적인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며 "날이 갈수록 교묘해지는 금융 범죄 수법에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직원 교육을 실시할 뿐만 아니라 FDS 기반의 사전차단과 사전예방 체계를 고도화해 금융소비자 보호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한카드는 지난 3월 고객의 피싱 범죄 피해를 예방하는 무료 서비스인 '가족 피싱 지킴이'를 출시한 바 있다. 해당 서비스는 피싱 예방 앱인 '피싱아이즈'의 솔루션을 신한 쏠(SOL)페이에 탑재해, 본인 휴대폰뿐만 아니라 가족과 지인의 휴대폰에 악성 앱이 탐지되면 신한 쏠페이 앱 알림을 통해 상호 간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서비스다.

신한카드는 FDS에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해 이상징후 탐지 성능을 지속해 개선하고 있다. AI를 통해 부정 사용 패턴을 분석하는 룰(rule)과 머신러닝 측정 모형을 정교화하고, 초개인화된 고객별 패턴과 위치 정보를 활용해 부정 사용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