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명근 화성시장, 탄도호 수상태양광 설치 반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9일 이민근 안산시장, 임병택 시흥시장과 공동건의문 서명
화성시, 안산·시흥시와 시화호권 발전과 가치 보전, 상생·협력 위한 공동 대응 방안 논의
정명근 화성시장, 탄도호 수상태양광 설치 반대
사진제공=화성시

경기 화성시·안산시·시흥시·K-water 등 4개 기관은 19일 송산그린시티전망대에서 '제10차 시화호권정책협의회'를 열고, 시화호 보전과 발전을 위한 의견을 교환했다.

화성시에 따르면 시화호권정책협의회는 시화호를 중심으로 개발과 보전이 이뤄지고 있는 3개 자치단체(화성·안산·시흥)와 K-water(한국수자원공사)로 구성된 행정협의회로, 이날 회의에는 정명근 화성시장, 이민근 안산시장, 임병택 시흥시장, 박세훈 K-water 도시본부장이 참석했다.

이날 정명근 화성시장은 한국농어촌공사가 추진 중인 '탄도호 수상태양광 설치 사업' 반대를 위한 공동건의안을 제안했다.

정명근 시장은 시화호권역에 위치한 탄도호에 수상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할 경우 주변 경관 훼손 및 수질(환경)오염 가능성이 증대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는 시화호권의 생태·문화·관광 자원 등 시화호의 세계적 가치 저해로 이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안건 토의에 이어 정 시장과 이민근 안산시장, 임병택 시흥시장은 '탄도호 수상태양광 설치 반대 공동 건의문'에 서명하며 시화호의 가치 보전에 한마음 한뜻을 모았다.

협의회는 이날 채택된 공동건의문을 추후 한국농어촌공사에 전달하고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최근 전 세계가 겪고 있는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서 RE100사업, 친환경·신재생에너지를 통한 탄소중립 실천이 매우 중요하며 우리 시도 적극 동참하고 있다"면서 "다만, 탄도호 태양광시설 사업은 주변 경관 저해 및 수질 오염을 발생시키고 시화호와 송산그린시티를 연계한 글로벌 해양관광 거점 조성을 방해하는 등 시화호의 보전과 발전을 저해할 수 있어, 시화호가 가진 잠재적 가치가 훼손될 경우 많은 것을 잃을 수 있는 시민들의 입장에서 반대한다"고 말했다.

화성=김춘성기자 kcs8@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