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강민구 “민주당 父 이재명” 낯 뜨거운 찬양…전여옥 “‘위대한 수령님’ 할 기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대표가 임명한 최고위원 강민구, 첫 회의서, 부친 언급하며…“민주당 아버지는 李”
전여옥 前 의원 “무슨 이단 사이비 종교삘…신파드라마 때리고 충성 맹세 쇼츠도 찍어”
“‘민족의 태양~’, ‘민중의 지도자~’…李 대표 법정구속 돼 감빵 가면 눈물겨운 옥바라지 할까”
강민구 “민주당 父 이재명” 낯 뜨거운 찬양…전여옥 “‘위대한 수령님’ 할 기세”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전여옥 전 국회의원, 강민구 민주당 최고위원. <디지털타임스 이슬기·박동욱 기자, 디지털타임스 DB>

강민구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향해 "민주당의 아버지", "집안의 큰 어르신"이라고 찬양성 발언을 한 것을 두고 정치권이 시끌시끌하다. 강민구 최고위원은 이재명 대표에 의해 지명직 최고위원에 임명된 인물이다.

전여옥 전 국회의원은 "강민구 '위대한 수령 이재명 민주당 대표'. 최고위원 시켜주니 강민구가 '아버지~' 한다"면서 "무슨 이단 사이비 종교삘(필·feel·느낌)난다. 조금 있으면 '아~ 위대한 수령님!'할 기세"라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전여옥 전 의원은 19일 오후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신파드라마 때리고 충성 맹세 쇼츠도 찍는다. 그런데 강민구, 최고회의마다 발언 수위 높일 듯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 전 의원은 "'민주당의 아버지~', '민족의 태양~', '민중의 지도자~' 그러나 이재명 대표 법정구속 돼 감빵(감옥)에 가면 사식 넣으면 눈물겨운 옥바라지 할까요?"라며 "No~ 최고위원이라며 선당후사 할 것"이라고 맹폭했다. 그러면서 "당 찢어지기 전에 삶은 소대가리도 구속하라!"고 외쳤다.

이날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처음으로 합류한 강 최고위원은 "아버님이 지난주 소천하셨다. 아버님은 평생 이발사를 하며 자식을 무척이나 아껴주신 큰 기둥이었다"며 "소천 소식에 이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의원·당원들의 응원이 큰 도움이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민주당의 아버지는 이 대표"라며 "국민의힘이 영남당이 된 지금 민주당의 동진(東進) 전략이 계속돼야 한다. 집안의 큰 어르신으로서 이 대표가 총선 직후부터 영남 민주당의 발전과 전진에 계속 관심을 가져주셨다"고 이 대표를 추켜세웠다.


정청래 수석최고위원도 최근 '당원권 강화'를 위한 당헌·당규 개정이 마무리된 것을 거론하면서 "역사는 민주당의 이번 일을 중요한 사건으로 기록할 것"이라며 "이재명 대표 시대이기에 가능했던 일"이라고 이 대표를 찬양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그러면서 정 수석최고위원은 "권위주의 시대 국회의원의 권위와 리더십은 깨진 지 오래다. 이제 새 시대에 맞는 대중정당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이 대표에게 감사드린다. 당원과 지지자의 손을 잡고 정권 탈환의 길로 나가자"고 제안했다.
강민구 “민주당 父 이재명” 낯 뜨거운 찬양…전여옥 “‘위대한 수령님’ 할 기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새로 지명된 강민구 최고위원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를 두고 국민의힘에선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호준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명사부일체에 명비어천가 수준"이라며 "1인 독재 이재명 사당이 된 민주당 현실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장면이자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과의 절연을 스스로 시인한 것"이라고 직격했다.

호 대변인은 "(이 대표는) 국회에서는 브레이크 없이 폭주하며 방탄막을 겹겹이 세우고 당에서는 견제와 균형 없는 제왕적 당 대표로 무소불위 권력을 휘두르고 있다"며 "오만에 대한 국민의 인내는 길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장겸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조선노동당인 줄 착각했다"며 "우상화가 시작됐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