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민주당 최고위서 나온 낯뜨거운 찬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강민구 "민주당의 아버지" 칭송
비명 "일당독주, 역풍 맞을지도"
더불어민주당이 4·10 총선에서 압승한 후 이재명 대표를 중심체제가 대폭 강화됐다. 당직과 원내 운영직 대부분이 친명(친이재명) 인사로 운영도 일사분란하다. 다만 물밑에선 갖자기 리스크와 지도부의 소통 부족 등으로 점차 불만이 쌓여가는 모양새다. 지금과 같은 친명 지도부의 일방 독주 체제가 중도층 표심을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민주당 최고위원들은 19일 이 대표를 향해 "민주당의 아버지", "이재명 시대" 등의 찬사를 쏟아냈다. 강민구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의 아버지는 이 대표"라며 "국민의힘이 영남당이 된 지금 민주당의 동진(東進) 전략이 계속돼야 한다. 집안의 큰 어르신으로서 이 대표가 총선 직후부터 영남 민주당의 발전과 전진에 계속 관심을 가져주셨다"고 말했다. 지난 10일 이 대표가 최고위원으로 지명해 이날 첫 회의에 참석한 강 최고위원은 현재 대구시당위원장을 맡고 있다.

정청래 최고위원도 회의에서 최근 '당원권 강화'를 위한 당헌·당규 개정이 마무리된 것을 거론하며 "역사는 민주당의 이번 일을 중요한 사건으로 기록할 것"이라면서 "이 대표 시대이기에 가능했던 일"이라고 평가했다. 이달 말 이 대표가 대표직 연임 선언을 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이른바 '이재명 일극체제'가 강해지는 흐름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장면이다.

당내에서도 관련 토론이나 다양한 목소리가 공식화되고 있지 않다. 당 지도부의 방향성에 반대하면 강성 당원들에게 '반(反) 개혁'이라는 낙인이 찍힐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민주당은 앞서 17일 당 중앙위원회에서 당대표 사퇴 시한을 '대선 1년 전'으로 규정한 '당권·대권 분리 원칙'에 예외를 두는 당헌 개정안을 확정했다. 이를 포함해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를 자동 정지하는 규정을 폐지, 국회의장 후보와 원내대표 경선에 권리당원 투표 20%를 반영하는 등 내용이 포함된 11개 당헌 개정 항목을 일괄 표결에 부쳤다. 안건은 투표자 501명 중 422명(84.24%)의 찬성으로 가결됐다. 현장 토론엔 17명이 발언자로 나섰지만 명확한 반대 의견은 나오지 않았다.

입법 과정도 비슷하다. 정책위는 이미 당론으로 채택된 민생 회복 지원금, 채 상병 특검법을 포함해 56개 중점 추진 법안을 모조리 당론으로 채택하기 위해 가속 페달을 밟고 있다. 지난 13일 정책 의원총회에선 23개 법안 및 결의안을 당론으로 채택했는데 이 과정에서 "시급하지 않은 법안까지 수십 건 올려 토론 기회도 부여하지 않고 당론으로 채택하는 게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 바 있다. 진성준 정책위의장은 18일 기자회견에서 "정책 의총을 몇 번에 걸쳐 나눠서 하더라도 충분한 논의 시간을 가져야 하지 않겠나 생각한다"면서도 "당론으로 추진하고 싶은 법안이 앞으로 30여 건 남아있다"고 말해 빠른 당론화 움직임을 예고했다.


이런 현상에 대해 물밑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총선 당시 얻은 중도 민심이, 총선 이후 강성 지지층에 의해 밀려나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실제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20%대에 머물고 있음에도, 민주당의 지지율 또한 여전히 박스권에 갇혀 국민의힘과 격차를 늘리지 못하고 있다.
민주당 비명계 관계자는 "민주당이라는 이름에 걸맞는 토론이 존재하지 않는다"며 "이 대표를 중심으로 하는 지도부가 안건으로 추진하면 '무조건 간다'는 식"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이대로 가면 민심의 역풍을 맞을 가능성도 높다"고 말했다. 민주당에서 이탈했던 인사가 다수 포진한 새로운미래 관계자도 "요즘 비명계로 분류되는 민주당 의원들이나 총선 공천 당시 '비명횡사' 당했던 인사들에게 전화가 많이 온다"며 "현 상황이 어지간히 답답한 가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온 사람 입장에선 계속 저항하라고 요구는 하지만 어렵다는 하소연만 나온다"고 밝혔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민주당 최고위서 나온 낯뜨거운 찬사
민주당 최고위 참석한 이재명 대표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발언을 듣던 중 안경을 만지고 있다. 2024.6.19

utzza@yna.co.kr/2024-06-19 10:41:33/<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