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G전자, 전기차 충전사업 가속… 북미 1위와 맞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전자가 북미 1위 전기차 충전사업자(CPO)와 손잡고 전기차 충전사업의 글로벌 확대에 속도를 낸다.

LG전자는 최근 북미 전기차 충전사업자인 차지포인트와 '전기차 충전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차지포인트는 미국과 캐나다 전역에 전기차 충전소를 운영하는 북미 최대 CPO다. 북미 외 유럽 16개국과 인도 등 글로벌 시장에서도 전기차 충전사업을 하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북미·유럽 등 글로벌 시장으로 전기차 충전사업을 확대해나갈 전기를 마련한다.

양사는 특히 이번 협약으로 공공기관의 충전 인프라 확충사업 등에서 수주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자국 내 생산 여부, 품질·보안 수준 등을 고려해 사업자를 선정한다. 미국 텍사스에서 생산되는 LG 전기차 충전기는 UL로부터 충전 안정성을 인증 받았고 차지포인트 충전 관제 소프트웨어 또한 미국 연방정부 보안인증(FedRAMP)을 획득했다.

LG전자와 차지포인트의 협력은 새로운 충전사업 기회 발굴에서도 시너지를 낼 전망이다. 호텔, 병원, 쇼핑몰 등 LG전자가 네트워크를 맺고 있는 기업간거래(B2B) 파트너사를 비롯한 신규 고객을 대상으로 충전사업을 확대하는 데에 협업한다.

차지포인트와 함께 전기차 충전 솔루션 고도화도 추진한다. 전기차 충전기에 LG전자의 상업용 디스플레이 광고 솔루션 'LG DOOH Ads'를 적용한다. LG DOOH Ads는 매장, 옥외 등 다양한 환경에 최적화된 광고 콘텐츠를 전달하는 솔루션이다. LG전자의 씽큐(ThinQ)를 차지포인트의 가정용 전기차 충전 솔루션인 홈플렉스와 연동하는 데도 협력한다.

서흥규 LG전자 EV충전사업담당은 "북미 최대 CPO 차지포인트와 협업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전기차 충전 솔루션 사업자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LG전자, 전기차 충전사업 가속… 북미 1위와 맞손
서흥규(왼쪽) LG전자 EV충전사업담당과 릭 윌머 차지포인트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캠벨 소재 차지포인트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