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케이온·미래모바일 `맞손`…메트로 초고속 통신망으로 통신비 부담 완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케이온·미래모바일 `맞손`…메트로 초고속 통신망으로 통신비 부담 완화
조윤성(왼쪽) 케이온네트워크 부사장과 윤호상 미래모바일 대표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케이온네트워크 제공

케이온네트워크와 미래모바일이 '메트로 초고속 통신망' 구축을 위해 손을 잡았다.

케이온네트워크는 수년간 기간통신서비스 사업을 준비한 미래모바일과 전략적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케이온네트워크는 지난해 7월 전국망 인터넷 회선 서비스를 위한 기간통신사업자 면허를 취득한 기업이다. 자본금으로 190억원 규모를 확보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용도자유대역 주파수로 고시해 무상 공급받은 22㎓~23.6㎓ 대역 1.6㎓폭 주파수를 백홀로 활용해 LTE 기반 와이파이보다 20배 빠른 2.4Gbps 속도의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미래모바일은 28㎓ 기지국 구축 등 사업계획을 수립하면서 축적된 인적·기술적 노하우를 활용해 케이온네트워크의 메트로 초고속 통신망 구축을 위한 무선 네트워크 시스템 및 서비스 모델 개발에 협력할 예정이다. 이번 협력을 계기로 미래모바일 파트너인 트라이콤텍과도 협력한다. 트라이콤텍은 이음5G 장비를 비롯해 다양한 무선통신 기술을 확보한 무선통신 R&D 전문기업이다.


양사는 무료 초고속 와이파이 서비스를 포함해 알뜰폰 생태계를 구축하고, 28㎓ 주파수 할당 취소로 제동이 걸린 정부의 이동통신 경쟁 촉진 및 통신비 부담 완화 정책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조윤성 케이온네트워크 부사장은 "메트로 초고속 통신망에 이어 알뜰폰 생태계 혁신을 준비하고 있는 미래모바일까지 협력을 하게 돼 가계통신비 인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호상 미래모바일 대표는 "케이온네트워크가 추진하는 6대 광역시 중심의 메트로 초고속 통신망에 알뜰폰 서비스까지 결합할 경우 혁신적인 이동통신 생태계를 만들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