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공기업 근무 `밀양 여중생 성폭행` 가해자, 최근 사직서 제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공기업 근무 `밀양 여중생 성폭행` 가해자, 최근 사직서 제출
밀양시 시설관리공단 홈페이지 메인화면[경남 밀양시 시설관리공단 홈페이지 캡처]

20년 전 발생한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가해자 중 한 명인 A씨가 근무하고 있는 지방 공기업에 최근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경남 밀양시와 시 산하 밀양시시설관리공단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7일 공단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A씨는 한 유튜브가 자신을 성폭행 사건 가해자 중 한 명으로 지목한 이후 밀양시와 해당 공단에 자신의 해고를 요구하는 글과 전화가 빗발치자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보인다.

공단은 내부 인사 매뉴얼에 따라 신원조회 후 이르면 이번 주 내 사직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A씨는 밀양에 있는 민간 시설물 관리 업체에 근무하다 공단이 출범한 2017년 공개채용을 통해 입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논란이 이어지자 일각에서는 밀양사건의 가해자 신상 공개가 도를 넘은 '사적 제재'라는 비판도 나온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