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낮 52도 `살인더위`…메카 성지순례 사망자 속출, 550명 숨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집트·요르단인 등…"압사 1명 빼고 모두 온열질환"
대낮 52도 `살인더위`…메카 성지순례 사망자 속출, 550명 숨져
메카 성지순례에 모인 이들이 더위를 피하기 위해 양산을 쓰고 있다. [AP연합뉴스]

이슬람 최고 성지 사우디아라비아 메카를 찾는 정기 성지순례(하지) 기간에 최소 550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18일(현지시간) AFP통신은 복수의 아랍 외교관을 인용해 지난 14일 하지가 시작된 이후 이집트인 최소 323명, 요르단인 최소 60명을 포함해 최소 550명이 숨졌다고 전했다. 이는 메카 인근 알무아셈에 위치한 병원의 영안실 현황을 집계한 결과다.

숨진 순례객들의 사인은 대부분 온열 질환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 외교관은 AFP에 이집트인 사망자들은 군중 밀집에 따라 눌려서 죽은 한 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무더위 때문에 숨졌다"고 말했다.

AFP는 자체 집계에 따르면 각국에서 보고된 하지 기간 사망자는 577명이라고 전했다. 매년 이슬람력 12월 7∼12일 치러지는 하지는 무슬림이 반드시 행해야 할 5대 의무 중 하나다.

올해 하지는 여름과 겹친 데다 기후 변화에 따른 극단적인 기후 현상이 더해지면서 폭염이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다.


지난 달 발표된 사우디의 한 연구는 성지순례 지역의 온도가 10년마다 섭씨 0.4도씩 상승하고 있다며 기후 변화의 영향이 점점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우디 국립기상센터에 따르면 17일 메카 대사원 마스지드 알하람의 기온은 섭씨 51.8도를 기록했다.
실제 메카 현지에서는 폭염을 피하기 위해 순례객들이 물을 머리에 들이붓거나 자원봉사자들이 시원한 음료와 초콜릿을 나눠주는 장면이 목격됐다고 AFP는 전했다.

사우디 당국은 열온 질환을 앓는 순례객 2000명 이상을 치료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16일 이후 그 집계치를 업데이트하지 않았으며, 사망자에 대한 정보도 제공하지 않고 있다고 AFP는 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