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토부, 장마철 대비해 콘크리트 품질관리 현장점검 추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토부, 장마철 대비해 콘크리트 품질관리 현장점검 추진
<연합뉴스 제공>

국토교통부가 장마철 콘크리트 타설로 인한 품질 저하를 예방하기 위해 현장 점검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 여름은 평년보다 덥고 강수량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을 확률이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국토부는 국토관리청, 지자체 등과 협조해 콘크리트 품질관리 확보 여부를 살펴보고, 타설 중 강우 대책에 대한 현장 의견을 청취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레미콘 생산 공장과 반입 현장도 점검한다. 레미콘 원자재로 쓰이는 골재에 대한 수시 검사를 확대해 우기에도 적정 품질을 유지할 수 있도록 관리할 방침이다.

현재 국토부는 강우 시 콘크리트 타설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한국건설기술연구원 국가건설기준센터, 콘크리트학회, 업계 전문가로 구성된 태스크포스(TF)를 운영 중이다. TF 논의 결과를 토대로 강우 시 콘크리트 타설을 금지하되, 부득이 타설이 필요한 조치사항을 구체화하는 등 현장 이해를 돕기 위한 표준시방서 개정안과 가이드라인 제정안을 마련하고 있다.

아울러 일선 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콘크리트 타설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구체적 강우량 기준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따라 실 검증 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 연구 결과를 토대로 제정안을 연내 확정할 계획이다.

김태병 국토부 기술안전정책관은 "콘크리트 표준시방서는 국민 안전과 직결되고 건설사업에도 큰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건설 기준"이라며 "우기를 안전하고 슬기롭게 대응할 수 있도록 업계에서도 콘크리트 품질관리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