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한운용 `달러단기자금펀드` 설정액 2억달러 돌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신한자산운용은 '신한달러단기자금펀드(USD)'가 설정액 2억달러를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개인뿐 아니라 달러를 많이 보유한 기업이나 기관투자자들의 수요가 몰리며 올해에만 설정액 2200억 이상 순유입을 기록했다.

특히 올해 2월 1억달러 돌파 이후 4개월 만에 2배 이상 성장했다. 최근 성장세가 7억달러 중반에서 주춤하고 있는 외화 머니마켓펀드(MMF)와는 대조된다.

달러자산에 대한 적극적인 운용 전략으로 경쟁 상품 대비 뛰어난 성과를 낸 것이 자금 유입에 주효했다는 게 신한자산운용 측 설명이다.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신한달러단기자금펀드(USD)는 설정 이후 연환산 수익률 6.15%를 기록했다.

이는 동일 기간 경쟁 상품인 외화MMF(5.27%), 외화정기예금(4.85%), 달러RP(4.45%) 를 크게 앞서는 수치다(14일 제로인 기준 C-F클래스, 외화MMF 8개사 평균, 4대 은행 외화정기예금 평균, 달러RP 증권사 4개사 평균).

신한달러단기자금펀드(USD)는 안전자산인 미국 단기국채(Treasury-bill)를 포함해 미국달러(USD) 표시 채권(KP물) 등에 투자한다.

또한 국내 우량 채권을 일부 편입해 현물환 매도·선물환매수(Sell&Buy) 전략과 6개월 이내 짧은 듀레이션 전략을 구사해 안정적인 추가 수익을 추구한다.

신한자산운용 관계자는 "법인만 가입이 가능한 외화MMF와 달리 신한달러단기자금펀드(USD)는 개인도 가입 가능하며, 정해진 기간 동안 투자해야 하는 외화정기예금과 달리 환매수수료 없이 언제든 환매할 수 있어 달러 단기자금 운용에 적합하다"며 "환매주기도 외화MMF와 동일하다"고 설명했다.

신한달러단기자금(USD) 펀드는 현재 신한은행, 농협은행, 하나은행, 우리은행, 신한투자증권, NH투자증권, 대신증권, 메리츠증권 등에서 가입할 수 있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신한운용 `달러단기자금펀드` 설정액 2억달러 돌파
[신한자산운용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