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유배우 가구 통계 작성 이래 처음 감소...맞벌이는 늘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유배우 가구 통계 작성 이래 처음 감소...맞벌이는 늘어
2023년 하반기 맞벌이 가구 및 1인 가구 취업 현황. [통계청 제공]

지난해 하반기 배우자가 있는 가구(유배우 가구)가 통계 작성 이래 처음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유배우 가구 중 맞벌이 가구 비중이 50%에 근접하며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18일 발표한 '2023년 하바기 맞벌이 가구 및 1인 가구 취업 현황'에 따르면, 작년 하반기 유배우 가구는 1268만7000가구로 전년 대비 4000가구 감소했다. 이 중 맞벌이 가구는 611만5000가구로 한 해 전보다 26만8000가구 증가했다. 유배우 가구 중 맞벌이 비중은 2.1%포인트 높아진 48.2%로 집계됐다.

18세 미만 자녀를 둔 유배우 가구는 409만5000가구로 전년 대비 2만6000명 줄었다. 이 중 맞벌이 가구는 232만6000가구로 12만9000가구 증가했고, 그 비중은 3.5%포인트 상승했다. 자녀 수별로 보면 맞벌이 가구는 자녀 1명 114만6000가구, 자녀 2명 101만6000가구, 자녀 3명 16만5000가구 순이었다. 미성년 자녀를 둔 맞벌이 가구의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39.1시간으로 2.1시간 증가했다.

막내 자녀의 연령별로 보면 6세 이하인 경우 맞벌이를 하는 비중이 51.5%로 처음 절반을 넘어섰다. 자녀가 어린 경우에도 맞벌이하는 부부가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7∼12세는 58.6%, 13∼17세는 62.6%가 맞벌이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녀 연령이 올라갈수록 맞벌이 가구의 비중이 늘었다.


작년 하반기 1인 가구 취업 비중은 전년 대비 0.2%포인트 올라간 63.3%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1인 가구 숫자는 738만8000가구로 이 가운데 467만5000가구가 취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인 취업 가구를 연령별로 보면 30∼39세가 109만가구로 가장 많았고, 60세 이상 가구가 106만6000가구로 뒤를 이었다. 60세 이상 1인 취업 가구가 100만명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