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무보, 中企 애로사항 정책 반영… 중견연과 간담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장영진 "현장 목소리 들어야"
무보, 中企 애로사항 정책 반영… 중견연과 간담회
장영진(가운데)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이 17일 서울시 마포구 소재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대회의실에서 이호준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부회장 및 중견기업 관계자들과 함께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무보 제공]

한국무역보험공사는 지난 17일 한국중견기업연합회와 함께 수출 중견기업의 애로 사항 청취와 지원방안 논의를 위한 '중견기업 무역·투자 지원 간담회'를 공동으로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우리 수출의 허리인 중견기업의 애로 사항을 정책에 반영해 글로벌 진출 역량을 키우고 해외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한 것이다. 중견기업 관계자들은 현재 이용 중인 무역보험에 만족을 표하면서 향후 무역보험 지원의 폭과 깊이를 더욱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준용 신성이엔지 전무는 "무보의 자금지원과 수출보험 덕분에 안정적으로 자금을 조달하고 성장을 하는데 많은 도움이 됐다"며 "해외 진출을 가속화 하고 있는 시점에 적시에 풍부한 금융 지원과 제도가 뒷받침된다면 글로벌 수출 경쟁력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무보 측은 "다각적인 무역보험 지원 방안을 지속적으로 수립하고 추진해 기업이 필요할 때 충분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답했다.

무보는 올해 중견기업 지원 목표를 36조5000억원으로 상향 추진하고, 중견기업 특화 지원을 위한 전담조직을 만드는 등 다양한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5대 시중은행과 '수출패키지 우대금융' 업무 협약을 체결해 수출신용보증 지원 한도와 보증 비율을 확대하고, 보험·보증료 할인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중견기업 유동성 지원 강화를 위해 책정가능한도를 기존 대비 2배까지 확대했다.


앞서 지난 4월에는 '수출성장 플래닛(Plan it)' 제도를 출시해 성장 의지와 잠재 역량을 갖춘 중소·중견기업을 발굴하고 성장단계별 맞춤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장영진 무보 사장은 "우수한 기술력과 성장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는 우리 중견기업이 산업 경쟁력을 높이고 무역 영토를 확장할 수 있도록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다양한 정책수단에 반영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