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中 왕이 "중한일 협력, 지역 번영에 핵심 역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과 중국, 일본의 외교 당국자들이 18일 변화하는 글로벌 정세 속에서 3국이 그 어느 때보다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이날 방북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예정인 상황에서 한중일 3국이 서울에서 모여 협력 의지를 다진 것이다.

조태열 외교부 장관은 이날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한일중 3국 협력사무국(TCS) 주최로 열린 '2024 한중일 3국협력 국제포럼' 서면 축사에서 "오늘날의 엄중한 지역정세와 글로벌 복합위기 하에서도 수천년의 세월을 함께해온 이웃이자 세계 인구의 5분의 1, 세계 총생산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글로벌 강국인 세 나라 간 협력은 더욱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인선 외교부 2차관은 포럼에 참석해 "3국 협력의 중요성에 대해서는 모두가 알고 동의하지만 앞으로 3국 협력이 나아가야 할 길이 순탄하지만은 않을 수도 있다"면서 "어려움이 클수록 수천 년의 세월을 함께해온 이웃이자 글로벌 강국인 한일중 협력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 겸 외교부장은 서면 축사에서 "올해는 3국 협력이 25주년이 되는 해"라며 "지난 25년간 3국 협력은 아시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다자협력 메커니즘 중 하나로 발전해 3국 국민에게 혜택을 주고 지역 및 글로벌 평화·번영을 촉진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해왔다"고 강조했다.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도 현장 축사에서 "3국의 복지를 추구하고 지역·세계 평화와 발전을 촉진하기 위한 3국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우리가 힘을 합치면 중한일 협력의 길은 더욱 넓어지고, 보폭은 더욱 안정되고, 성과는 더욱 풍성해질 것"이라고 말했다.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은 서면 축사에서 "세계가 역사 전환기를 맞이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 3국이 더욱 협력할 수 있는 잠재력이 크다"고 평가했다.

포럼에서는 여러 제언이 나왔다. 조양현 국립외교원 일본연구센터장은 "(3국간) 다자협력을 계속하는 전통을 만들어가는 게 중요하다"며 "미중간 체제 경쟁적 요소가 3국 협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하는 게 앞으로 3국 협력에 중요하다"고 말했다.


닝푸쿠이 전 주한중국대사도 "3국 협력은 지정학적 정치 영향을 받지 않아야 할 것"이라며 "냉전식 사고방식을 피하고 지역 평화·안정을 추구하는 것이 3국 공동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미야케 쿠니히코 일본 내각관방참여(자문)는 "3국 협력이라는 기본 틀은 유지하되 참여국과 활동 범위를 확대할 것"을 제안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中 왕이 "중한일 협력, 지역 번영에 핵심 역할"
18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한·일·중 3국 협력 국제포럼 개회식에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가 축사하고 있다.연합뉴스

中 왕이 "중한일 협력, 지역 번영에 핵심 역할"
18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한·일·중 3국 협력 국제포럼 개회식에서 강인선 외교부 2차관이 축사하고 있다.연합뉴스

中 왕이 "중한일 협력, 지역 번영에 핵심 역할"
18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한·일·중 3국 협력 국제포럼 개회식에서 미즈시마 고이치 주한일본대사가 축사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