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G전자 `올레드 TV` 필리핀 국립미술관서 디지털 캔버스로 활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40년 전 거장의 작품 생생하게 그렸다
LG전자는 자사 '공감지능(AI)' TV 올레드 에보가 필리핀 마닐라 소재 국립미술관에서 다양한 예술 작품을 새롭게 선보이는 '디지털 캔버스'로 활용됐다고 18일 밝혔다.

LG전자는 최근 필리핀 국립미술관과 협업해 미술관 내 전시관 곳곳에 2024년형 올레드 에보, 라이프스타일 올레드 TV '포제' 등 올레드 TV 10여대를 설치했다. 관람객들은 박물관 내 전시된 예술 작품과 올레드 TV로 원작을 생생하게 구현한 작품을 동시에 감상할 수 있다.

이번 행사는 필리핀의 국민 화가라 불리는 후안 루나의 대표작 '스폴리아리움(SPOLIARIUM)'의 탄생 140주년을 기념해 열렸다. 국가 문화재로 지정된 초대형 그림(가로 7m, 세로 4m)은 필리핀 예술을 대표하는 작품 가운데 하나로 손꼽힌다.


올해 LG 올레드 에보는 올레드 전용 AI 화질·음질 엔진 '알파11 AI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최대 4배 향상된 AI 딥러닝 성능을 기반으로 제작자가 의도한 분위기와 감정까지 고려해 색을 보정하는 등 AI 성능이 한 차원 진화했다.제레미 반스 필리핀 국립박물관장은 "젊은 세대와 예술 간 접점을 넓히기 위해서는 문화 기관의 현대화가 중요하다"며 "LG 올레드 TV는 방문객을 보다 예술과 가까워지도록 돕고 풍부한 경험을 제공하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LG전자 `올레드 TV` 필리핀 국립미술관서 디지털 캔버스로 활용
LG 올레드 에보가 필리핀 국립미술관에서 예술 작품을 새롭게 선보이는 '디지털 캔버스'로 활용되고 있다. [LG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