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바이오 분야 국민 체감 성과 창출"…13개 공공연 `원팀` 시동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생명연, KIST 등 13개 공공연구기관 협의체 구성
연말까지 협력 프로젝트 발굴..국가 싱크탱크 역할
첨단바이오 분야에서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핵심 연구성과 창출을 위해 국내 바이오 분야 13개 공공연구기관이 원팀으로 전면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8일 서울 노원구 한국원자력의학원에서 13개 바이오 분야 공공연구기관들이 업무협약을 갖고 협의체를 출범시켰다고 밝혔다.

정부는 첨단바이오를 미래 국가기술 경쟁력의 3대 게임 체인저 중 하나로 정해 글로벌 선도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국가 전략인 '첨단바이오 이니셔티브'를 발표, 바이오 R&D에 연구역량을 결집하고 있다.

협의체에는 국립보건연구원, 국립암센터, 안전성평가연구소,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한의학연구원 등 13개 기관이 참여한다. 이들 기관은 바이오 분야 핵심 연구인력 2700명을 보유하고, 6300억원의 바이오 관련 국가 R&D를 담당하고 있다.

협의체는 첨단바이오 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한 협력 연구개발사업을 기획하고, 연구시설 및 장비 공동 활용, 핵심 인재 육성, 바이오 데이터 공동 생산 및 활용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기관 간 협력 방안을 도출할 계획이다. 또한 정부와 협력해 바이오 분야 미래 아젠다를 발굴하고, 국가 정책 방향을 논의하는 싱크탱크 역할도 수행한다.

협의체 참여기관들은 워킹 그룹을 구성해 연말까지 협력 프로젝트를 발굴할 예정이다.

협의체 위원장으로 선출된 서판길 한국뇌연구원장은 "협의체 활동을 통해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의 경우 지난 2022년 미국 국립인간게놈연구소(NHGRI) 중심으로 세계 33개 기관이 참여하는 '텔로미어 투 텔로미어(T2T)' 컨소시엄을 통해 지금까지 밝혀지지 않았던 인간 DNA 염기 약 2억쌍을 새롭게 규명, 난치암과 치매 등 유전자 변이와 관련된 각종 질환의 원인 규명에 한 발 다가서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바이오 분야 국민 체감 성과 창출"…13개 공공연 `원팀` 시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8일 서울 한국원자력의학원에서 13개 바이오 분야 공공연구기관들이 업무협약을 갖고 협의체 출범식을 가졌다.

과기정통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