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쏘카 "외근·출장갈 때도, 더 편리하게"...기업 맞춤 솔루션 고객 3만개 돌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쏘카비즈니스, 최근 3년간 연평균 70% 매출 증가율 기록
100명 이하 기업이 80% 비중...고객 평균 연령층 38.9세
쏘카 "외근·출장갈 때도, 더 편리하게"...기업 맞춤 솔루션 고객 3만개 돌파
쏘카비즈니스 고객사가 3만2000개를 돌파했다. 쏘카 제공

모빌리티 혁신 플랫폼 쏘카의 기업 맞춤형 이동 솔루션 '쏘카비즈니스'가 출시 5년 만에 누적 고객사 3만2000개를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2019년 법인 고객 대상으로 첫선을 보인 쏘카 비즈니스는 최근 3년 동안 연평균 70.6%의 매출 증가율을 기록, 가파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고객사 규모로 보면 전체 고객사 중 80%가 100명 이하 기업이었으며 △100명~500명 8% △500명~1000명 5% △1000명 이상 7% 순으로 나타났다. 예약 비중으로 보면 1000명 이상 고객사가 가장 많았다. 지난해 쏘카 비즈니스 전체 예약 중 약 36%가 1000명 이상의 중견기업 또는 대기업 임직원들의 이용이었다.

쏘카비즈니스는 법인 임직원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인 만큼 일반적인 쏘카 이용 연령층과 뚜렷한 차이를 보였다. 쏘카 이용자 평균 나이가 32.9세지만, 쏘카비즈니스는 38.9세로 6세 높았다. 두 서비스 모두 30대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나, 쏘카 비즈니스는 30대와 40대에서 각각 12%, 8% 더 많았고, 20대에서 7% 적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비스 이용 지역은 사무실이 많은 수도권의 업무지구가 주를 이뤘다. 서울에서는 강남, 서초, 마포, 송파, 영등포 등 업무지구 내 이용이 많았고, 경기도에서는 판교가 있는 분당 지역의 이용 비중이 컸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는 부산역, 동대구역, 울산역, 광주송정역, 천안아산역, 오송역 등 KTX 역사 주변에서 쏘카 이용이 활발했다. 임직원은 장거리 출장시 KTX를 타고 이동해 현지에서 차량을 대여, 환승 형태로 쏘카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업무 외 직원복지 형태로도 쏘카 비즈니스 혜택을 제공하는 기업들의 영향으로 제주 지역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조은정 쏘카 엔터프라이즈그룹장은 "쏘카비즈니스는 유지비, 주차비, 관리비 등 비용뿐 아니라 실제 업무 이동이 필요한 임직원이 겪고 있는 비효율과 불편함까지 한 방에 해결할 수 있다"며 "13년 동안 쌓아온 운영 노하우와 인프라를 기반으로 기업별 맞춤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김영욱기자 wook95@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