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프랑스서 주목받은 K-애니메이션…"2000억 규모 수출상담 성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프랑스서 주목받은 K-애니메이션…"2000억 규모 수출상담 성과"
문체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프랑스 안시에서 개최된 '2024 안시 국제 애니메이션 필름마켓(MIFA)'에서 한국공동관을 운영했다. 사진은 방문객들이 한국공동관을 찾은 모습.. 콘진원 제공

한국 애니메이션이 국제 최대 행사에서 해외 바이어의 주목을 받았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프랑스 안시에서 개최된 '2024 안시 국제 애니메이션 필름마켓(MIFA)'에서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나흘간 한국공동관 운영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18일 밝혔다. 이를 통해 4일간 210건 이상의 비즈니스 상담과 1억6600달러(약 2292억원) 규모의 수출상담 성과를 기록했다.

MIFA는 세계 최대 규모의 애니메이션 영화제 안시 애니메이션 페스티벌에서 운영하는 필름마켓이다. 올해 91개국 330명의 바이어를 포함한 총 6600여명의 애니메이션 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올해 MIFA 한국공동관에는 K-애니메이션을 대표하는 우수 기업 21개사가 참가해 글로벌 비즈니스 진출 기회를 모색했다. 이중 콘진원 지원사업 '2023년 애니메이션 부트캠프' 수료 기업인 이야기농장, 스튜디오티앤티, 도파라 등 7개사는 프리 프로덕션(사전기획) 단계의 프로젝트를 소개하는 '파트너스 피치스' 세션에서 피칭을 진행했다.

콘진원은 김, 약과, 양갱 등 K-푸드를 제공하며 한국의 특색을 담은 네트워킹 이벤트를 개최했다. 또 글로벌 주요 제작·배급사와의 비즈매칭 지원, 현장 상담 공간 등을 제공하했다. 이번 안시 국제 애니메이션 영화제에는 정유미 감독의 '서클', 안재훈 감독의 '아가미', 김동철 감독의 '퇴마록', 허범욱 감독의 '구제역에서 살아 돌아온 돼지', 양루비·김보민 감독의 '더 몬스터'까지 총 5개 작품이 공식 초청됐다.

조현래 콘진원 원장은 "앞으로도 K-애니메이션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고, 국내 기업의 해외 비즈니스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