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망하게 해줄게" 공무원 4명 치킨집 갑질 논란…대구 중구청장 사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망하게 해줄게" 공무원 4명 치킨집 갑질 논란…대구 중구청장 사과
가게 바닥에 맥주 쏟는 중구청 공무원 일행[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대구의 한 음식점에서 관할 구청 공무원이 매장 바닥에 맥주를 쏟는 등 '갑질 의혹'이 제기되자 구청장이 사과했다. 당시 맥주를 쏟은 일행 4명은 모두 중구청 공무원으로 확인됐다.

이번 갑질 논란은 지난 13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치킨집을 운영하는 A씨 부부의 글이 올라오면서 확산됐다.

대구 중구청은 18일 구청 홈페이지에 구청장 명의로 '정중히 사과드립니다'라는 사과문을 게시했다.

구는 사과문에서 "이번에 물의를 일으킨 중구청 직원의 맥주 사건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해당 업체 사장님과 주민 여러분, 그리고 이번 사건을 접하신 많은 분께 사과 말씀드린다"며 "이번 사건에 대한 모든 분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철저한 조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하고 그 결과에 따른 모든 행정적 조치를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구청 관계자는 "자체 조사를 시작했다"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징계 등 관련 행정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류규하 구청장이 직접 해당 치킨집을 찾아 업주에게 직접 사과를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청 관계자는 "감사의 공정성을 위해 대구시에 감사를 요청한 상태지만, 중구청 내부의 일인 만큼 관할 구청이 감사를 진행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앞서 A씨는 '아프니까 사장이다' 커뮤니티에 올린 글에서 지난 7일 중년 남성 4명이 가게를 방문해 치킨과 술을 먹던 중 테이블 아래 바닥에 맥주가 엎질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적었다. 아내는 "물 흘리셨냐"며 바닥을 닦았는데 일행 중 한 명이 '바닥 치우는 게 뭐 그리 대수냐? 우리가 바닥에 오줌을 쌌냐? 맥주를 흘릴 수도 있지 우리가 먹튀를 했냐?'는 말을 하며 자신을 조롱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또 이 일행이 바닥에 맥주를 일부러 쏟은 뒤 "나 여기 구청 직원인데 동네 모르는 사람 없다"며 "내가 이런 가게는 처음 본다. 바로 장사 망하게 해주겠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신혼부부인 저희에게 한 줄기 희망조차 안 보인다"며 "너무 속상하고 무서워서 하소연해본다"고 한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망하게 해줄게" 공무원 4명 치킨집 갑질 논란…대구 중구청장 사과
대구 중구청 공무원 '맥주 사건' 사과문[중구청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