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폭염이 사람 잡네`...기록적 무더위에 관광객 사망·실종 속출하는 그리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무더위 속 하이킹 나섰다가 참변
9일간 6명 희생
`폭염이 사람 잡네`...기록적 무더위에 관광객 사망·실종 속출하는 그리스
폭염 닥친 그리스. [AP=연합뉴스]

연일 40도가 넘는 기록적인 무더위 속에 그리스에서 관광객이 사망하거나 실종되는 일이 잇따르고 있다.

17일(현지시간) 가디언과 CNN 방송 등에 따르면 그리스에선 지난 9일 간 관광객 6명이 사망 또는 실종됐다.

이들은 모두 평소보다 높은 기온 속에 하이킹을 하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됐다.

보도에 따르면 그리스 구조팀은 키클라데스 제도 내 시키노스섬과 아모르고스섬에서 지난주 자취를 감춘 프랑스 여성 두 명과 미국 남성 한 명을 수색 중이다.

프랑스 여성 관광객들이 실종된 시키노스섬의 바실리스 마라키스 시장은 이날 "구조대가 프랑스 관광객들이 길을 잃었을 수 있는 암석 지대를 집중 수색했다며 "자원봉사자, 소방관, 경찰, 수색견 등이 투입됐지만 바위와 협곡이 대부분인 험난한 지형이라 아직 실종자들을 발견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두 관광객이 실종된 지난 14일은 비정상적으로 더웠다고 마라키스 시장은 말했다.

아모르고스섬에선 지난 11일 실종된 미국인 남성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이 6일째 이어지고 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온 은퇴 경찰관으로 알려진 이 남성은 기온이 40도까지 치솟았던 날 혼자 4시간짜리 하이킹을 떠났다가 연락이 끊어졌다.

지난 15일에는 그리스 구조대가 에게해 동부 사모스섬에서 실종됐던 네덜란드 남성 관광객(74)의 시신을 발견했다. 이 남성 역시 더운 날씨에 하이킹에 나섰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6일에는 코르푸 서쪽 마트라키섬에서 실종됐던 미국 남성의 시신을 그리스 경찰이 해변에서 찾아냈다.

'간헐적 단식'의 창시자인 영국인 의사 마이클 모슬리(67)도 지난 9일 그리스 시미섬의 바위 지대에서 실종 나흘 만에 숨진 채 발견됐었다.

이처럼 폭염 속에 관광객 사망 사건이 속출하자 폭염 속에 무리한 운동을 할 경우 초래되는 위험에 대해 사람들이 제대로 알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시로스섬에서 구조 활동을 지휘한 한 경찰관은 "수년간 이런 작업을 해 왔지만, 금년 같은 상황은 처음"이라며 "산책을 하려는 관광객에게 실내에 머물라고 강요할 수는 없는 노릇이고, 관광객들이 폭염 속에서 분별있게 행동하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때이른 폭염으로 펄펄 끓고 있는 그리스에선 최근 주요 관광지인 아테네의 아크로폴리스가 낮 시간 동안 폐쇄되는가 하면, 중·남부 지역의 초등학교와 유치원은 휴교에 들어갔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