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패트·조국 사태` 소환한 나경원 "보수는 기적의 후예"…한동훈에 선명성 승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민주당 의회독재가 헌정질서 근간 파괴…2019년에도 온몸 내던져 투쟁한 이유"
제1야당 원내지휘한 羅 "패트 재판에도 '살아있는 야당' 재탄생 기억에 버텨"
"조국 사퇴로 정권교체 꿈꿔…이재명 특권앞 헌법가치수호 절실, 결연해지자"
`패트·조국 사태` 소환한 나경원 "보수는 기적의 후예"…한동훈에 선명성 승부?
더불어민주당과 비교섭단체 야당들이 '선거 룰 교섭단체간 합의' 관례를 깨고 수사권 조정법안과 공수처 설치법,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공직선거법 개정안 3법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올리는 과정에서 벌어진 국회 내 충돌사건(2019년 4월 25~30일) 첫날, 제1야당 겸 2교섭단체인 자유한국당이 나경원 원내대표를 위시해 국회 본청 의안과 출입문을 막고 '여야4당 패스트트랙 저지 농성'을 하고 있다.<자유한국당 홈페이지 사진 갈무리>

국민의힘 당권주자군인 5선 나경원 의원이 17일 제1야당 원내대표로서 앞장섰던 5년 전 '민주당 주도 패스트트랙 3법·조국 법무장관 임명 강행 저지' 원내 투쟁을 재소환했다. 7·23 전당대회를 앞두고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당대표 출마가 유력해졌지만 '선명성 경쟁'을 이어가는 모습이다.

나경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의회 독재가 우리 민주주의와 헌정 질서의 근간을 흔들고 있다. 소중한 법치주의 질서를 파괴하고 있다"며 "2019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시절) 저와 우리 당이 온몸을 내던져 하나가 되어 저항했고 투쟁했던 그 이유도 마찬가지였다"고 밝혔다.

그는 "전국의 거리와 광장에서 우리 당원·국민과 함께 자유를 외치고 '문재인 정권 심판'을 외쳤던 시간을 찬찬히 되돌아보며 오늘도 저는 패스트트랙 (국회 내 충돌사건) 재판을 받는다"며 "의회민주주의를 지켜내기 위한 몸부림조차 (국회법 위반 명목으로) 재판받는 현실이 참담하다"고 했다.

이어 "그럼에도 저는 그때 우리의 열정, 진심을 기억하기에 버틸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2017년초 박근혜 대통령 탄핵으로) 맥없이 정권이 민주당에 넘어간 후, 우리 당은 너무나 무기력했다. 끝없는 패배 의식에 사로잡혀 침묵하기도 했었다. 분열과 미움 속에 당은 허우적댔었다"고 회고했다.

나 의원은 "바로 그때, 우리 당이 국민의 신뢰와 지지율을 회복하고 '살아있는 야당'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었던 계기가 바로 패스트트랙 투쟁, 그리고 조국 사태 투쟁"이라며 "마침내 조국 전 장관(현 조국혁신당 대표)을 사퇴시켰을 때 우리는 '정권교체'의 꿈을 품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모든 것이 당원과 국민이 해낸 일"이라며 "감히 우리 당을 지지하는 수많은 당원과 국민을 '독재자 후예'로 매도했던 문재인 정권에, 저는 우리 보수는 '기적의 후예'라고 더 소리높여 외쳤었다. 지금도 저는 그 신념에 변함이 없다"고 했다. 보수우파 가치와 정체성을 강조하는 언급이 이어졌다.
나 의원은 "국민의힘은 누가 뭐래도, 성공과 번영, 자유와 민주, 위대한 대한민국을 이끌어 온 역사의 줄기"라며 "제1야당 대표 사법리스크 방어에 의회 권력이 남용되고 '견제와 균형'이란 기본 가치가 말살되는 오늘, 우리가 무엇을 반드시 지켜내야만 하는지 더욱 절실해지고 절박해진다"고 밝혔다.

이어 "자신들의 특권과 기득권에 고개 숙이지 않는 국가기관을 줄줄이 겁박하고 탄압하는 민주당, 진실을 국민께 고하는 언론을 애완견 취급하며 가짜뉴스를 강요하는 민주당"이라며 "헌법 가치와 민주주의 기본 원칙을 부정하는 민주당에 대한민국을 통째로 넘겨줄 수 없다. 우리가 더 강해지고, 단단해지고, 결연해져야 한다"고 결집을 호소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