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李 "검찰, 상식에 어긋난 주장하고 있는것"… 與 "이재명 방탄 위해 사법부 무력화 시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검찰이 자신을 쌍방울 대북송금 의혹으로 기소한 데 대해 "증거고 뭐고 다 떠나서 삼척동자도 알 수 있는 상식에 어긋난 주장을 검찰이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종료 직전 추가 발언을 자청해 "이게 대한민국 검찰 공화국의 실상"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 대표는 "언론인 여러분께 묻고 싶다. 북한에 현금을 몇십억씩 주면 유엔 제재 위반이라는 것을 모르는 사람이 있나"라며 "참여정부 대북특사였던 이화영 전 경기 부지사가 그런 상식도 모르고 북한에 현금을 주겠다고 약속했다는 게 말이 되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50억원을 주기로 약속했는데 못 주니까 김성태 전 쌍방울 그룹 회장에게 대신 내달라고 했다는 게 검찰의 주장 아니냐"며 "북한에 가겠다고 돈을 수십억씩 대신 내달라고 하면 중대범죄, 뇌물죄인데 이 부지사가 그걸 요구했다는 것인가. 이 부지사가 바보거나 정신이 나갔나"라고 되물었다.

이 대표는 또 "경기도가 북한을 지원하려면 도지사 결재도 받아야 하고 의사결정, 예산편성에 몇 달은 걸린다"며 "이를 모를 리 없는 북한이 10월에 (현금지원) 약속을 받고서 11월에 왜 약속을 이행하지 않느냐고 화를 냈다는 건데, 북한도 바보인가"라고 거듭 문제를 제기했다.

이 대표는 언론을 향해 "여러분도 한번 생각해 보길 바란다"며 "판단은 역사와 국민이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민주당이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 방탄을 위해 국회 장악에 이어 사법부 무력화까지 시도하고 있다며 공세를 폈다. 또 이 대표가 언론을 '검찰의 애완견'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망언, 극언이라고 비판하면서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제소까지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법제사법위원장인 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판사를 비하하고, 이 대표 지지자들은 판사 탄핵 운동을 벌이고 있다"며 "이 모습이 민주당이 장악한 국회의 현주소이자 이재명으로 시작해 이재명으로 끝나는 민주당의 실태"라고 비판했다.
추 원내대표는 "이 대표가 제3자 뇌물혐의까지 기소되니까 이 대표와 친명계 의원들이 감정이 격해지면서 정상적인 판단력을 잃은 듯하다"며 친명(친이재명)계 의원들을 향해서도 "충성도 정도껏 해야지"라고 말했다.

추 원내대표는 "애완견 발언은 국회 제1당 대표가 입에 담아서는 안 될 극언"이라며 "친명 인사인 민주당 원내대표는 애완견이 언론 비하, 망언 따위 말이 나올 일이 아니라고 옹호하고, 친명 양문석 의원은 언론을 '기레기'(기자와 쓰레기의 합성어)라고 했다"고 성토했다.

유상범 비대위원은 "민주당이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사건에 대한 권익위원회 결정과 관련해 국회 청문회를 추진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며 "대법원이 이 대표에게 불리한 판결을 하면 대법관도 국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시키겠다는 섬뜩한 예고"라고 지적했다.

김세희·권준영기자 saehee0127@dt.co.kr

李 "검찰, 상식에 어긋난 주장하고 있는것"… 與 "이재명 방탄 위해 사법부 무력화 시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