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T·몰로코, 사용자 맞춤광고 제공 서비스 `어썸 2.0` 출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인공지능(AI)에 진심인 SK텔레콤이 광고 분야에도 더 힘을 준다.

SK텔레콤은 머신러닝 솔루션 기업 몰로코와 협력해 AI 기반 통합 광고 플랫폼 '어썸(ASUM) 2.0'을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몰로코는 기업에 맞춤형 광고 플랫폼을 제공하는 미국 실리콘밸리 스타트업이다. 고도화된 머신 러닝 기반의 AI 기술을 활용해 기업들이 효율적으로 광고를 집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몰로코는 SKT가 추진 중인 K-AI 얼라이언스 멤버사이기도 하다.

어썸은 SKT T전화, T멤버십, 패스 등의 서비스와 통신 데이터를 활용한 맞춤형 타기팅 광고 플랫폼으로, SKT가 지난 2021년 '어썸 1.0'을 출시한 바 있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어썸 2.0'에 몰로코의 광고 기술까지 접목해 고객 타겟팅을 정교화했다. 양사의 타기팅 기술을 AI가 통합해서 사용자에게 더 알맞은 광고를 보여주는 식이다.


어썸 2.0은 광고주와 일반 사용자에게 초개인화된 맞춤 광고를 제공한다. 광고주는 통신사의 서비스와 최신 타기팅 기술을 활용해 마케팅을 진행하는 장점이 있다. 사용자는 본인에게 필요한 광고를 접하고 정보를 얻게 돼 광고로 인한 피로도를 줄일 수 있다. 예를 들어 애견용품을 구매한 이력이 있으면, 배너 광고로 사료, 애견의류 등을 추천해준다. 양사는 서비스 범위를 글로벌로 확대할 예정이다.
신상욱 SKT 광고사업 담당(부사장)은 "몰로코와의 기술 사업 제휴를 통해 폐쇄적인 사업구조 형태의 광고 시장에 대항하기 위한 텔코와 애드테크 간 K-AI 얼라이언스의 가능성을 검증하고, 이를 상용화해 글로벌 애드테크 시장에 진출하겠다"고 말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SKT·몰로코, 사용자 맞춤광고 제공 서비스 `어썸 2.0` 출시
SK텔레콤이 몰로코와 협력해 인공지능(AI) 기반 통합 광고 플랫폼 '어썸(ASUM) 2.0'을 출시한다. 사진은 모델이 '어썸 2.0'을 소개하는 모습. SKT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