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軍 장성도 개인 소총 지급 추진…연말까지 수요 파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軍 장성도 개인 소총 지급 추진…연말까지 수요 파악
국방부[연합뉴스TV 제공]

군이 장성을 포함한 영관급 이상 지휘관에게 개인 화기로 권총뿐 아니라 소총까지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국방부는 올해 말까지 수요를 알아본 뒤 소총을 지급한다는 계획이다.

17일 국방부에 따르면 군은 최근 영관급 이상 지휘관을 대상으로 소총 지급을 위한 수요 파악에 나섰다.

현재 군은 소령 이상 영관급 장교에게 K5 등 권총을 지급한다. 권총은 호신용에 가까워 본격적인 전투 상황에서 제기능을 발휘하기 어렵다.

하지만 북한이 남북 관계를 "두 교전국 관계"로 규정하고 전략적 도발을 비롯해 대남 오물풍선, 위성항법장치(GPS) 교란 등을 이어가는 상황에서 지휘관들도 경계 태세를 강화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됐다고 한다.


군 관계자는 "실전적 대비 태세를 확고히 하기 위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군은 아울러 장성급 지휘관에게 지급하는 38구경 리볼버 권총을 장전 실탄 수가 더 많은 다른 권총으로 교체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