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하나금융, 점심시간에 배운 수어로 `농가족 명랑운동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하나금융그룹은 임직원 대상 수어교육을 시행하고 지난 15일에는 서울 노량진축구장에서 열린 '농가족 명랑운동회'에 참여해 자원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수어교육은 장애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그룹 차원의 지속적 나눔 실천을 위해 마련했다.

하나금융은 지난해 9월부터 임직원의 자발적 신청으로 진행되는 '점심시간 수어교육'을 진행해오고 있다. 올해로 3기를 맞는 교육 과정에는 수강 신청이 몰려 조기 마감 사례가 있었다. 점심시간 수어교육을 통해 그룹 임직원들은 한국 수어 의사소통 방법을 학습하고 청각장애에 대한 이해도 제고와 기본적인 수어 사용 능력을 갖출 수 있게 됐다.

농인과 농인 가족들의 대표적 축제인 '제36회 농가족 명랑 운동회'에서는 청각장애에 대한 이해도와 소통의 의지를 바탕으로 임직원들이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이날 봉사활동 현장에 참여한 그룹 임직원들은 △온열질환 예방을 위한 시원한 생수 증정 △농인 및 가족 대상 도시락 나눔 △수어를 이용한 주차 안내 △농인 가족이 이용하는 에어바운스 안내 등을 진행했다. 그룹은 행사에 참여한 농인과 가족들을 위해 약 2000병의 생수와 약 100대의 손선풍기를 준비해 무더위 속 쾌적한 행사를 지원했다.


지난해 하나금융은 어린이 경제 뮤지컬 '재크의 요술지갑'을 시각·청각 장애 아동들을 위한 '배리어 프리(Barrier free)' 버전으로 새롭게 제작해 선보인 바 있다. 기존의 공연에 수어와 자막 해설, 음성 해설, 터치 투어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추가한 공연은 지난해 총 10회에 걸쳐 진행됐다. 983명의 장애 아동들이 장벽 없이 마음껏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선사했다.
지난해 11월 11일 열린 '모두하나데이' 캠페인에서는 함영주 회장이 청각장애인이 운전하는 '고요한 택시 M'을 타고 국립서울농학교를 방문, 이곳에서 '사랑의 김장나눔' 행사에서 담근 김치를 전달하며 직접 수어로 인사를 전하는 등 하나금융은 장애를 넘어 소통을 나누기 위한 다양한 활동에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하나금융, 점심시간에 배운 수어로 `농가족 명랑운동회`
하나금융그룹 임직원들이 지난 15일 '농가족 명랑운동회'에서 참가자들에게 생수병을 나누어주며 수어 인사를 하고 있다. [하나금융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