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힘 "이재명·양문석, `애완견→기레기` 들었다 놨다 극한망언…사과하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與 원내논평 "明 '언론 애완견' 파장에 호위무사 양문석 '기레기' 극언…민주당 어두운 단면"
미디어특위도 "막말에 기름부어…잠잠한 민노총 언론노조와 현업단체들, 모른 척 할 건가"
국힘 "이재명·양문석, `애완견→기레기` 들었다 놨다 극한망언…사과하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6월14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공직선거법 관련 재판에 출석하기에 앞서 취재진 앞에서 입장을 말하던 중 사람들을 향해 조용히 해달라고 요청하고 있다.<연합뉴스 사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경기도지사 시절 대북송금 공모 혐의 보도 언론을 '검찰 애완견, 왜 보호받아야 하냐'고 비난한 데 이어 민주노총 전국언론노조 출신 친명(親이재명) 양문석 의원도 '기레기(기자+쓰레기)' 발언으로 가세하자 국민의힘은 "극한 망언"이라며 대언론·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16일 박준태 원내대변인 논평으로 "이재명 대표의 '언론 애완견' 발언 파장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며 "민주당 소속 양문석 의원은 이 대표를 두둔하기 위해 '기레기라고 해도 될 것을 애완견으로 품격을 높여줬지만 기레기들은 분노조절 기능을 상실했다'는 등 극언을 쏟아냈다"고 겨눈 뒤 이같이 밝혔다.

박준태 원내대변인은 "건강한 정당이라면 이 대표 망언을 반성하고 사과했어야 마땅한데, 반대로 이 대표 호위무사들이 나서서 오물과도 같은 말을 퍼붓고 있다. 지금 민주당은 오염됐고 병들어가고 있다"며 "호위무사 양문석의 '기레기 발언'이 공당의 책임성을 포기한 민주당의 어두운 단면을 거울처럼 비춘다"고 지적했다.

그는 "양 의원은 대학생 딸을 '사업자'로 둔갑시킨 후 (주택을 사려고) 거액의 대출을 받았던 게 알려져 총선 때 논란이 됐던 분이다. 거짓 제품거래명세표 등 허위증빙 자료 제출로 은행을 기망하여 대출금을 받았던 혐의가 있다"며 "공천 철회 요구가 빗발쳤어도 굳건히 후보 자리를 지킨 이유를 이제야 알겠다"고 했다.

이어 "숱한 논란에도 국회에 입성시켜 준 당대표를 위해 검찰과 언론을 물어뜯는 양 의원의 맹활약은 이미 예견된 일인지도 모른다"며 '동병상련'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극한 망언으로 국민의 귀를 오염시킨 정치적 책임을 지게 될 것이다. 지금이라도 통렬히 반성하고 국민과 언론인들께 정중히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국힘 "이재명·양문석, `애완견→기레기` 들었다 놨다 극한망언…사과하라"
국민의힘 미디어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이상휘 의원이 16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언론방송 관련 현안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국민의힘 미디어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이상휘 의원도 이날 국회에서 발표한 성명으로 "언론을 '들었다 놨다' 하는 민주당 솜씨가 보통이 아니다. 언론인들은 엊그제는 귀여운 애완견(이 대표 14일 발언)이 됐다가 오늘은 기레기(양 의원 16일 유튜브 게시글)까지 내려갔다"며 "사법부에서 뺨맞고 언론계에 눈흘긴다"고 빗댔다.


이상휘 의원은 "이 대표의 '검찰 애완견' 발언에 대해 양 의원은 '기레기들을 애완견이라고 품격을 높여 준 것'이라고 두둔하고 나섰다. 이걸 두둔이라 봐야할지 막말 이슈에 기름을 부은 거라 봐야할지"라고 지적한 뒤 "민노총 언론노조를 비롯한 이른바 '언론현업단체'들이 어떤 입장을 취할지 흥미롭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언론 비하발언이 국민의힘에서 나왔더라면 광속으로 비판성명이 나왔을 텐데 민주당 발이라 그런지 아직까진 잠잠하다"며 "(민주당의 KBS·EBS·MBC 소관 3법 개정안에서 '언론현업단체'에 대부분을 주는) '공영방송 이사 추천권'이란 이권을 위해 끝까지 이 악물고 모른척 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예의주시하겠다"고 했다.

한편 양 의원은 법조계 출입기자들을 향한 "검찰 출입 쓰레기들", "똥오줌도 못 가리고 발작 증세" 표현도 썼다. YTN 기자 출신인 노종면 민주당 원내대변인도 이날 페이스북으로 이 대표의 '검찰 애완견'을 "애완견(랩독)"이라고 바꿔 지칭, "감시견(워치독)의 반대 언론을 일컫는 말일뿐"이라며 언론비하 논란에 "무식하다"고 반응했다.

이 대표는 지난 14일 위증교사 혐의 재판을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면서 만난 취재진에게 이화영 전 경기 평화부지사와 자신이 받는 대북송금 공모 혐의를 "희대의 조작"이라며 "진실을 보도하기는커녕 마치 검찰의 애완견처럼 주는 정보 받아서 열심히 왜곡, 조작하고 있지 않나. 이런 여러분들은 왜 보호받아야 하냐"고 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