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내 개 입마개 하라고?…당신 딸은 줄 묶어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반려견 유튜버 막말 논란…피해자, SNS 폐쇄
반려견 콘텐츠를 주로 올리는 한 유명 유튜버가 자신의 대형견에 대해 입마개를 하는 게 좋겠다고 지적한 사람을 겨냥해 신상털이를 하고 이 사람의 딸은 줄로 묶고 다니라고 반박해 논란이 되고 있다.

1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근 유튜버 A씨는 소셜미디어에 자신의 대형견을 산책시키던 중 개 입마개를 해야 한다는 행인과 언쟁을 벌인 상황을 촬영해 공유했다. 영상 속 행인은 대형견은 위험하니 입마개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영상은 수천개 댓글이 달리고 여러 사람들이 각자의 의견을 올렸다. 특히 반려견을 키우는 이들은 주로 A씨를 옹호하고, 일반인들은 개 입마개를 하는 게 맞다고 의견이 갈렸다. A씨가 키우는 반려견은 사냥개로, 주인에게는 충성심이 깊지만 흥분하면 제어하기 힘들 정도로 공격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대해 두 딸을 키우는 B씨는 댓글에서 "솔직히 (영상 속의) 저 남자분 잘한 거 없음. 근데 견주분 그 개가 어린아이들한테 달려들면 컨트롤 가능하신가요? 감당 안 될 거 같은데 혹시 모르는 사고를 위해 개 입마개 하세요"라고 의견을 밝혔다. 이에 대해 A씨는 뒤끝을 발휘했다.

A씨는 B씨의 SNS를 뒤져 그의 두 딸 이름을 알아낸 뒤 "○○랑 ○○이 이름만 봐도 천방지축에 우리 개 보면 소리 지르면서 달려올 거 같은데 님도 꼭 애들 줄로 묶어서 다니세요! ㅎㅎ"라고 답글을 달았다.

이를 본 B씨는 큰 공포를 느꼈다. 12만명의 유튜브 구독자를 보유한 A씨는 인기 콘텐츠의 경우 조회수가 수백만 뷰에서 2000만 뷰에 육박하는 인플루언서이기 때문이다. 이후 B씨는 SNS 계정을 폐쇄하고 외부인과의 연락도 자제하고 있다.

B씨는 "일반인이라면 그냥 넘어갈 수도 있겠지만 12만 유튜버라는 사람이 개 입마개를 하라는 사람한테 욕을 한다. 더욱이 내 SNS까지 찾아와 아이들 이름을 찾아서 거론하며 악의적인 답글을 달아야 하는지 이해가 안 간다"고 밝혔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내 개 입마개 하라고?…당신 딸은 줄 묶어라"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