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검은 기름범벅 `센토사 해변`…"여름휴가 예약 어쩌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싱가포르의 고급 관광지 센토사섬 해변이 검은 기름으로 범벅이 됐다. 태평양과 인도양을 연결하는 해상물류 거점인 싱가포르남부 항구에서 유조선이 충돌해 인근 해변까지 이틀째 기름띠 범벅이 됐다. 여름 휴가 성수기를 앞두고 싱가포르로의 여행을 계획했던 이들이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싱가포르 해양항만당국(MPA)은 성명을 통해 14일 오후 2시 40분께 파시르 판장 항구에서 네덜란드 선적 준설선 '복스 막시마'가 정박해 있던 싱가포르 선적 유조선 '마린 아너'와 충돌했다고 밝혔다.

MPA는 이 사고로 마린 아너에 실려 있던 석유가 일부 유출됐으나 유류 탱크 연결을 차단하는 등 조처를 취해 현재는 유출이 멈춘 상태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석유 유출 대응선이 현장에 출동해 같은날 오후부터 석유 제거 작업에 착수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15일 현재까지 항구에서 10㎞ 정도 떨어진 센토사섬의 리조트 해변이 파도에 밀려온 석유에 뒤덮여 검은 띠로 범벅이 된 모습이다. 이에 따라 주요 해변에 15일 현재 접근이 금지됐다. MPA는 이번 사고에도 항행 안전이나 정박 작업 등에는 지장이 초래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싱가포르는 깨끗한 환경과 동서양의 문화가 공존하는 분위기 덕분에 비교적 고가에도 여름휴가지로 선택하는 이들이 많다. 그 중에서도 센토사섬은 싱가포르의 대표 휴양지다. 싱가포르를 상징하는 머라이언 공원, 도심 속 오아시스 같은 보타닉 가든, 세계 최대 규모의 주롱 새공원, 슈퍼트리 불빛쇼를 볼 수 있는 가든스 바이 더베이 등과 함께 싱가포르의 대표적인 관광지로 꼽힌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검은 기름범벅 `센토사 해변`…"여름휴가 예약 어쩌나"
싱가포르 센토사 섬의 해변에 기름띠가 생긴 모습. 로이터연합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