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오물풍선이 `표현의 자유`? 기이한 해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황준국 유엔대사, 안보리서 "자유 왜곡 안돼"
황준국 주유엔 한국대사는 14일(현지시간) "최근 북한이 오물 풍선 살포를 북한 주민들의 표현의 자유 행사라고 주장한 것은 표현의 자유에 대한 기이하고 개탄스러운 해석"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사는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관용과 국제평화에 관한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관련 공식회의를 주재하고 "자유는 국제법에 의해 엄격하게 정의된 한계에 의해서만 제한되고 이를 잘못 해석하거나 왜곡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사는 "우리는 인종, 성별, 민족, 종교에 기반한 편협함과 차별에 뿌리를 둔 인권침해, 특히 소수자에 대한 인권침해에 대처해야 한다"면서 "한국은 세계 곳곳에서 개인의 기본적인 자유와 인권을 침해하는 모든 형태의 폭력, 차별, 증오 선동을 규탄한다"고도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는 타인의 자유, 특히 취약한 자유를 훼손하는 폭력적인 극단주의와 혐오 표현행위를 용납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지난달 29일 대남 오물풍선에 대한 비판을 두고 "북한 정부는 대한민국에 대한 삐라 살포가 우리 인민의 표현의 자유에 해당되며 한국 국민들의 알 권리를 보장하는 것으로서 이를 당장 제지시키는 데는 한계점이 있다. 대한민국 정부에 정중히 양해를 구하는 바이다"라고 비아냥댄 바 있다.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오물풍선이 `표현의 자유`? 기이한 해석"
안보리 회의 주재하는 황준국 주유엔 대사. 로이터 연합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