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경과원, `살빼는 지방` 만드는 차세대 항비만 치료 후보물질 개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백색지방을 '살빼는 지방'(갈색지방)으로 전환하는 항비만치료 후보물질 'GBSA-65' 개발
체중 증가 13.6% 억제 및 인슐린 저항성 개선 효과 확인, 낮은 부작용과 독성
민선 8기 바이오산업 육성 정책 결실... "경기도를 바이오산업 중심지로 지속 육성"
경과원, `살빼는 지방` 만드는 차세대 항비만 치료 후보물질 개발
경과원 천연물소재팀/사진제공=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백색지방(에너지 축적)을 '살빼는 지방' 갈색지방(에너지 소모)으로 전환하는 항비만 치료 후보물질에 대한 연구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은 14일 지방세포 리모델링을 유도하는 항비만치료 후보물질 'GBSA-65'를 통해 대사를 개선할 수 있는 연구결과를 발표하고 연구결과는 국제적 권위의 학술지인 '유럽의약학회지'(European Journal of Pharmaceutical Sciences)에 6월호에 게재됐다고 밝혔다.

경과원에 따르면 지방세포 리모델링은 백색지방을 갈색지방으로 전환시키는 과정을 말한다. 백색지방은 에너지를 저장하는 역할을 하고, 갈색지방은 에너지를 태워 열을 발생시키는 역할을 하여 일명 '살 빼는 지방'으로 알려져 있다. 경과원 연구진은 이 원리를 이용해 비만 치료의 새로운 접근법을 제시했다.

연구팀은 고지방식을 섭취한 비만 쥐 모델을 이용해 지방세포 리모델링을 유도하는 저분자 후보물질인 GBSA-65를 개발했다. GBSA-65를 비만 쥐에 투여한 결과, 체중 증가를 약 13.6% 억제했으며, 인슐린 저항성 개선,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수치 감소 등의 효과를 보였다.

또한 이 약물은 반감기, 생체이용률, 용해도, 막투과도, 대사안정성 등에서 우수한 특성을 보여 천연물 유래 후보물질로서 부작용이나 독성이 낮을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식욕억제 약물들이 항비만 시장을 주도하고 있지만, 장기 복용 시 중추신경계 부작용 우려가 제기된다. 하지만 경과원이 개발한 GBSA-65는 천연물 유래 물질로 안전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기존 항비만제와 달리 식욕 억제나 음식 흡수를 막는 방식이 아닌, 지방세포 자체를 리모델링해 비만을 초래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인슐린 저항성 개선, 콜레스테롤 및 중성지방 수치 감소, 간의 지방 감소에도 효과를 보여, 당뇨병, 지방간, 고지혈 등 다양한 대사질환 치료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경과원은 전망했다.
경과원 천연물소재팀 구진모 박사는 2016년 과기정통부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차세대응용오믹스' 사업을 통해 성균관대학교 박계원 교수와 함께 지방세포 리모델링 연구를 시작했다. 이후 경기도의 '국내·외 천연물 및 합성물 소재개발 사업'을 통해 연구를 고도화했으며, 항비만치료 후보물질을 지난해 바이오스타트업인 (주)라플레에 기술이전을 완료했다.

강성천 경과원장은 "경기도는 정부의 R&D 예산 감축 기조 속에서도 바이오산업 육성과 생태계 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R&D를 지원하고 있다"며, "새롭게 개발한 GBSA-65가 차세대 항비만 혁신신약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하며, 기술이전 받은 바이오스타트업이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외 천연물 및 합성물 소재개발 사업'은 경기도가 바이오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연구개발 사업이다. 사업을 수행한 경과원 바이오산업본부는 최근 4년간 바이오 소재 분야에서 특허 50건을 출원하고 51건을 등록하는 등 다수의 지식재산권을 확보했다. 현재 원천기술 13건을 도내 바이오기업에 이전해 신약 및 기능성 제품이 개발되고 있다.

신약 후보물질 개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경과원 천연물소재팀으로 문의하면 된다.김춘성기자 kcs8@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