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용 딸 이원주, 美NGO 인턴십 6개월만 종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재용 딸 이원주,  美NGO 인턴십 6개월만 종료
글로벌 시카고 시몬스 센터 홈페이지 속 이원주씨 소개. 홈페이지 캡처.

미국 비정부기구(NGO) 시몬스 센터에서 인턴으로 활동하던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의 딸 이원주 씨가 최근 인턴 활동을 그만둔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시몬스센터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날 이씨의 이름은 인턴 명단에서 제외됐다. 이 씨는 약 6개월 정도 인턴으로 활동한 것으로 보인다.

시몬스센터는 세계적으로 활동하는 비영리 단체, 시민 단체, 문화 단체, 자선가를 연결하는 비영리단체다. 정직원이 3명인 소규모 NGO다. 이 기관에서 근무 중인 인턴 수도 올해 1월 4명에서 2명으로 줄었다.

이씨는 올해 1월부터 영어 이름 '매디슨 리'로 인턴 근무를 시작했다. 인턴 기간은 1년이며, 소셜 미디어 관리, 기록 정리, 캠페인 준비 등 다양한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이씨는 홈페이지 자기소개 코너에 "대한민국 서울 출신이지만 뉴욕에서 태어났다"며 "현재 시카고 대학에서 데이터 과학을 전공하는 2학년 학생"이라고 소개했다.

또 "내가 속하거나 거주하는 사회와 커뮤니티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며 "다닌 고등학교 캠퍼스 안팎에서 지역사회 봉사단체의 활동에 참여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