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장동혁, 한동훈 `원외대표 한계론`에 "당 어려울 때 다 원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수석대변인은 14일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원외 당대표 한계 지적에 대해 "(한 위원장을) 비대위원장으로 모셨을 때도 원외 인사였다"고 받아쳤다.

장 수석대변인은 14일 국회 아침 브리핑에서 "당이 어려울 때 지금까지 비대위원장 모신 분들은 대부분 다 원외 인사였던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수석대변인은 "그때는 원외가 괜찮고 지금은 원외가 안되고 이것은 맞지 않다"며 "(한 전 위원장의) 총선 책임 이야기는 여러 차례 말씀드렸기 때문에 말씀드리지 않아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는 당권주자들을 중심으로 원외 당대표 한계론이 나오는 것을 반박한 것이다. 장 수석대변인은 한 전 비대위원장 시절 사무총장을 지냈다.


당권주자로 거론되는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옛날에 원외 당대표(황교안)를 모시고 원내대표를 해봤다"며 "원외 당대표의 장점이 있을 수 있겠지만 지금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원내에 있다"고 말했다.
나 의원은 "전장의 중심이 국회인 만큼 원외 대표는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며 "의회를 통해 (야권을) 막아내야 하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당권 경쟁자로 언급되는 한 전 위원장을 견제하는 발언으로 해석됐다.박한나기자 park27@dt.co.kr

장동혁, 한동훈 `원외대표 한계론`에 "당 어려울 때 다 원외"
장동혁(왼쪽부터) 국민의힘 원내수석대변인과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