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덕수 "의사들, 환자 간절한 목소리 외면한 결정 안타까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덕수 국무총리는 14일 "생명을 다루는 의사들에게는 무한한 자유가 아니라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헌법적·법률적 제한이 부여된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서울시 동작구 신대방동의 서울보라매병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생명권은 기본권 중의 기본권이고, 국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존재한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날 한 총리의 현장 점검은 서울의대 교수들과 대한의사협회(의협)가 각각 오는 17일과 18일에 집단 휴진을 결의한 상황에서 이뤄졌다.

한 총리는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것은 의료계에 주어진 법적 책임이기에 앞서 환자와의 소중한 약속"이라면서 "환자와의 신뢰는 의사들이 평생을 바쳐 의업에 헌신해온 이유이자 결과"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의사들에게 집단 휴진 결의를 거두고 환자 곁에 머물러 달라고 호소했다.
한 총리는 "일부 의대교수와과 개원의가 17일과 18일 집단으로 휴진에 들어갈 것을 예고했다"며 "환자들이 간절한 마음으로 전공의들이 돌아오기를 손꼽아 기다리는 상황에서 선배 의사가 환자의 간절한 목소리를 외면하는 결정을 내려 매우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는 사직서를 내고 수련병원을 떠난 전공의(인턴·레지던트)들에게는 복귀 시 어떤 처분과 불이익도 없을 것이라고 재차 언급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한덕수 "의사들, 환자 간절한 목소리 외면한 결정 안타까워"
한덕수 국무총리가 14일 의사 집단행동 대비 현장 점검차 서울 동작구 보라매병원을 찾아 직원들을 격려하고 현황 보고를 받기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