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출국 김경수, 국회 파행에 "정치인, 국민에 희망주고 갈등조정자 돼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출국 김경수, 국회 파행에 "정치인, 국민에 희망주고 갈등조정자 돼야"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14일 인천공항에서 출국 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영국에서 유학 중인 김 전 지사는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 참석을 위해 잠시 귀국했다. [영종도=연합뉴스]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14일 "정치는 국민에게 희망을 주고 갈등 조정자가 돼야 하는데 그런 역할을 하고 있는지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저도 깊이 성찰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영국에서 유학 중인 김 전 지사는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에서 '지난 총선에서 야권이 큰 승리를 했는데 국회 운영 상황을 어떻게 보는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전 지사의 이같은 발언은 최근 여야의 원 구성 대치로 22대 국회가 시작부터 '반쪽'으로 운영되면서 파행을 겪는 상황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향후 계획과 관련, "(정치가 갈등을 조정하는) 그런 역할을 잘해 나가고 있는 나라들을 찾아보고 우리와 무엇이 다른지 고민하고 연구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영국으로 돌아가면 그곳 생활을 마무리하고 독일로 가서 6개월 정도 머무를 예정"이라며 "연말쯤 귀국하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친문(친문재인)계 적자'로 불리는 김 전 지사는 지난달 19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 참석차 일시 귀국했다.
지난달 22일에는 경남 양산 평산마을을 찾아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했다.

김 전 지사는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으로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복역하다가 2022년 12월 28일 사면받고 출소했다. 이후 지난해 5월 영국 정경대학(LSE)으로 유학을 떠났다.

그는 복권되지 않아 2027년 12월까지 공직 선거에 출마할 수 없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