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성추문` 트럼프, 가택연금형 선고때 `전대 불발` 우려도…공화당 대책 마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트럼프, 전대개최지 밀워키에 "끔찍한 도시" 발언
바이든측 "끔찍하다 생각하면 오지 말라" 비판
`성추문` 트럼프, 가택연금형 선고때 `전대 불발` 우려도…공화당 대책 마련
이른바 '성 추문 입막음 돈' 재판에서 유죄 평결을 받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궁지에 몰렸다. 다음달에 있을 선고 공판에서 가택 연금형을 받게 될 경우 공화당 전당대회에 직접 참석하지 못할 가능성에 대비해 공화당 전국위가 대비에 나섰다.

트럼프 전 대통령을 공화당 대선 후보로 공식 선출하기 위한 전당대회가 위스콘신주에서 15~18일 진행된다. 그보다 앞서 같은 달 11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형량 선고가 이뤄지는 것을 고려해 '플랜B' 마련에 들어갔다는 의미다.

13일(현지시간) NBC 보도에 따르면 공화당 전국위는 공화당 전당대회 장소인 밀워키 파이서브 포럼에 대형 스크린을 설치했을 뿐만 아니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자택 일부도 전당대회 테마로 단장하는 등 조치를 취하고 있다.

전당대회 장소를 본 한 공화당 인사는 "(밀워키) 전당대회는 역대 최고 수준의 최첨단 무대가 될 것이며 이를 통해 대선캠프는 밀워키에 없는 사람도 행사장에 연결할 수 있다"면서 "이를 통해 트럼프 전 대통령이 선택한다면 전당대회 행사에 더 많이 참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 인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가택연금형을 받는 시나리오는 밀워키 전당대회 행사장 방문시 논의되지 않았다고 밝혔으나, 다른 트럼프 캠프 인사는 전당대회 때 트럼프 전 대통령이 가택연금 될 가능성에 대한 것도 계획에 포함돼 있다고 확인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달 말 뉴욕의 성 추문 입막음 돈 혐의 재판에서 유죄 평결을 받았다. 유죄로 인정된 범죄 사실에 대해 징역형이나 가택연금 등을 받을 수도 있다. 다만, 실제 선고가 어떻게 나올지에 대해서는 관측이 엇갈리고 있다.

전문가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이 1심 유죄 평결에 항소하는 동안 형량 선고를 유예해달라고 요청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만약 트럼프 전 대통령이 내달 전당대회에 참석하지 못한다면 주요 정당 대선 후보로는 첫 사례가 된다.
트럼프 측 브리이언 휴즈 선임고문은 이러한 NBC 보도에 대해 "트럼프 전 대통령이 후보직을 직접 수락하는 것 외에 다른 전당대회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한편,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공화당 전당대회가 열리는 밀워키에 대해 '끔찍한 도시(horrible city)'라고 말했다는 보도가 CNN과 인터넷 매체 펀치볼 뉴스 등을 통해 전해지면서 폄하 논란에 휩싸였다.

바이든 측 위스콘신주 캠프는 트럼프 전 대통령을 향해 "밀워키가 끔찍하다고 생각하면 오지 말라"고 비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캠프의 스티븐 청 대변인은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글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말하는 것은 범죄와 유권자 사기가 얼마나 끔찍한지에 대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밀워키가 있는 위스콘신주는 미국 대선 승패를 결정하는 경합 주 중 하나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