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머스크 또 성추문, "인턴 불러내 부적절관계 후 간부급 채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머스크 또 성추문, "인턴 불러내 부적절관계 후 간부급 채용"
일론 머스크(사진) 테슬라·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가 또 성 추문에 휩싸였습니다. 일자리나 금품을 대가로 성행위를 요구하거나 출산을 강요했다는 폭로가 나왔습니다.

1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머스크가 스페이스X에서 여러 여성 직원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이 전한 대표적인 사례는 머스크가 스페이스X에서 인턴으로 일한 20대 여성과의 관계입니다.

이 여성은 2010년대 초반 대학 재학 중 스페이스X에서 인턴으로 일하며 회사 개선 방안에 대한 아이디어를 적어 머스크에게 이메일을 보냈고, 머스크는 이 여성을 불러내 데이트하면서 성관계를 가졌다고 WSJ은 전했습니다. 머스크는 이 여성의 인턴십이 끝난 다음 해에 대학을 갓 졸업한 이 여성을 시칠리아에 있는 한 리조트로 초대해 만나기도 했습니다.

이후 2017년 머스크는 이 여성에게 스페이스X의 문제를 찾아서 해결하는 정규직 간부급(executive staff) 역할을 맡기고 싶다며 개인적으로 연락했다고 합니다. 스페이스X의 전직 직원들은 이 여성이 유능한 엔지니어이긴 했지만, 갓 입사한 젊은 직원이 그렇게 중요한 직책을 맡는 것을 이상하게 여겼다고 말했습니다.

이 여성이 입사한 뒤 머스크는 자택에 그녀를 여러 차례 오게 했고, 자주 문자메시지를 보냈습니다. 결국 이 여성은 2019년 직속 상사였던 임원이 해고되면서 함께 퇴사했다고 합니다.


WSJ에 따르면 2013년 스페이스X에서 근무하다 회사를 떠난 또 다른 여성은 머스크가 "세계가 인구 위기에 처해있고 높은 지능지수(IQ)를 가진 아이들이 태어나야 한다"면서 자신에게 "아이를 낳아달라고 여러 차례 요청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여성은 머스크의 제안을 거부했고, 이후 머스크는 이 여성의 연봉 인상을 승인하지 않고 업무 성과에 불만을 제기했다고 주변 사람들은 말했습니다. 이 여성은 결국 100만달러(약 13억7000만원)가 넘는 현금과 주식을 퇴직 급여로 받고 회사를 떠났습니다.

머스크는 또 2014년 스페이스X에서 그에게 직접 보고하는 업무를 맡았던 여성 직원과 한 달 동안 부적절한 관계를 가졌다고 WSJ은 전했습니다. 머스크는 과거에도 여러 차례 추잡한 성 추문에 시달린 바 있습니다.

그동안 머스크가 결혼한 여성은 2명입니다. 머스크는 첫 번째 부인이었던 캐나다 출신 소설가 저스틴 윌슨과의 사이에서 얻은 자녀 5명, 캐나다 출신 가수 그라임스(본명 클레어 바우처)와 결혼하지 않은 상태에서 낳은 아이 3명을 포함해 총 10명의 자녀를 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영서 논설위원, 로이터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